양창식 "제주도내 특수학급, 정원초과 다반사"
상태바
양창식 "제주도내 특수학급, 정원초과 다반사"
  • 고상철 기자
  • 승인 2010.03.2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창식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는 22일 "장애우의 인권이 존중되는 차별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우선 법률에 보장된 특수교육 대상자의 의무교육 확대가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예산과 시설, 인력의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규정과 달리 2009년 제주도내 특수학급 1학급당 학생수는 초등학교 32%, 중학교 41%, 고등학교는 90%가 정원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장애와 비장애의 벽을 없애려면 어릴 때부터 함께사는 세상임을 학교에서 가르쳐야 한다"며 "장애.비장애 학생이 어울리는 '소통교실' 운영을 교육과정에 정례화시켜 차별없는 사회를 위한 품성교육에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제주투데이>

<고상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