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4.3 정신 훼손 술책 멈추라"
상태바
"한나라당, 4.3 정신 훼손 술책 멈추라"
  • 양두석 기자
  • 승인 2010.04.1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등 5개 야당 기자회견..."4.3특별법 무력화 시도 개탄스럽다"

▲ 민주당.국민참여당.진보신당.민노당.창조한국당 등 5개 야당은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4.3특별법 개악 기도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한나라당은 4.3 정신을 훼손하는 반역사적인 모든 술책과 기도를 당장 멈추라"고 경고했다.

민주당.국민참여당.진보신당.민노당.창조한국당 등 5개 야당은 16일 "한나라당은 4.3 정신을 훼손하는 반역사적인 모든 술책과 기도를 당장 멈추라"고 경고했다.

이들 5개 야당은 이날 오후 3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4.3특별법 개악 기도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권경석 의원이 대표 발의한 ‘4·3 특별법 개정안’을 18대 국회에서 더 이상 상정, 심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니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로 생각한다"며 그러나 그동안 끊임없이 ‘4·3 뒤집기’를 시도하고 있는 한나라당의 작태를 돌아보면, 언제라도 다시 기도될 수 있는 술책이라는 점에서 우리는 우려를 금치 못하면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기도는 결국 4·3의 역사를 거꾸로 돌려 그 정신을 훼손하고, 4·3희생자는 물론 유족과 제주도민들의 명예를 짓밟으려는 행위에 다름 아니다.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정체성과 극우·보수적 마인드에서 비롯된 일이라 할 것"이라면서 "한나라당 권경석 의원이 대표 발의한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은 이미 결정된 4·3희생자들에 대한 재심사를 가능케 하여 4·3특별법을 무력화하려는 시대착오적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 5개 야당은 "우여곡절 끝에 지난 국민의 정부시절인 1999년에 여·야 만장일치로 제정한 제주4·3특별법의 의미와 가치를 거스르는 참으로 반역사적이고 비열한 행위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한나라당 일부 극우세력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다고 해서 역사를 왜곡하고 또다시 분열을 획책하려는 기도는 이제 더 이상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4·3유족은 물론, 우리 제주도민들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 제주4·3특별법은 4·3이 국가공권력에 의해 무고한 민간인이 희생당한 역사적 비극임을 인정하고 이를 바로잡아 희생자와 그 유족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려는 숭고한 뜻을 담고 있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한 첫 해에 조화라도 보내어 위로했는가?. 취임 2년차에는 조화를 보내며 국무총리만 참석하게 하더니 3년차에는 국무총리라가 온다는 약속을 해놓고도 사전 협의 없이 총리실장을 대신 보내 위안의 시늉만 하는 무례를 서슴치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한나라당의 4·3에 대한 홀대는 급기야 4·3특별법 개악 개정안 발의로 이어진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4·3특별법의 뜻을 훼손하고 4·3 진상규명과 4·3정신의 계승과 선양을 바라는 제주도민들의 여망을 짓밟는 만행"이라면서 "4·3을 이념논쟁의 도구가 아니라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전 세계에 일깨우는 시금석으로 삼아야 한다. 이를 위해 희생자 심사 재개 등 진상규명의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4·3 선양사업과 세계화사업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러한 시대적 흐름과 요구를 외면한 채 4·3의 이념화에만 골몰하고 있는 한나라당 일부 세력의 몰염치한 기도에 안타까움과 함께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념과 당파를 떠나서 한나라당의 4·3의 해원과 화합·상생 사업에 대한 진정성 있는 협력을 요구한다. 당장 4·3 정신을 훼손하려는 모든 술책과 기도를 당장 멈출 것"을 촉구했다.

이어 "그동안의 4·3에 대한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홀대에 대해 4·3 유족과 제주도민 앞에 진정으로 사과하고 다시는 더 이상 4·3 정신을 훼손하려는 모든 반역사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국민 앞에 약속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제주투데이>


<양두석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