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감귤시험장 김용호 박사, '세계 100대 과학자' 선정
상태바
제주감귤시험장 김용호 박사, '세계 100대 과학자' 선정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0.12.3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온난화 대응 고품질 감귤 생산 연구 성과 세계가 인정

▲ 김용호 박사.
제주감귤시험장 김용호 박사가 세계 100대 과학자에 선정됐다.

농촌진흥청 감귤시험장(청장 김광식)은  김용호 박사가 기후온난화 대응 고품질 감귤생산 개발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영국 캠브리즈 국제인명센터(IBC)에서 '2010년 세계 100대 과학자'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영국 캠브리즈 국제인명센터(IBC;International Biographical Center)는 세계 3대 인명사전 등재기관 중 하나로 분야별, 연도별 인명사전을 출간하고 있는 가운데 현재 출간된 212권의 인명사전에는 약 100만명의 인명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김용호 박사는 기후온난화에 대응해 다공질 반사필름 멀칭에 의해 감귤나무 아래 반사광이 증가함에 따라 광합성 작용이 증대되고, 당도가 높아지는 기술을 개발했다.

또한 김 박사는 달팽이형 점적장치에 의해 토양수분을 조절하는 방법으로 산도를 낮춰 당산도의 증감을 조정, 감귤품질을 향상시키는 등 상당한 연구 성과를 거뒀다.

이 기술은 현장실증을 통해 감귤재배 농업인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김 박사는 그동안 국내.외 저명 학술지에 53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또한 영국 캠브리즈 국제인명센터로부터 '2010년 세계 저명 2000인 신지식인'에 선정된 바 있다.

이로 인해 김 박사는 IBC내 아시아 담당 사무부총장으로 위촉돼 국제회의를 주재하거나 아시아 유명과학자 추천권을 갖게 됐다.
 
이 외에도 김 박사는 세계 3대 인명 등재기관 중 하나인 미국 인명정보기관(American Biographical Center)에서 Universal Award of Accomplishment를 수상했으며 2010년 세계인명사전 미국 '마르퀴즈 후즈후'에 등재된 바 있고, 2011년에도 등재 예정으로 확정됐다.

김용호 박사는 "농업 R&D 보급 선진화 방안의 일환으로 세계적인 인명사전 등재 및 유명 학술지 게재 등 글로벌 트렌드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세계일류 농업강국을 달성하고자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