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29 18:03 (수)
단란주점서 흉기 휘두른 30대 징역 2년6월
상태바
단란주점서 흉기 휘두른 30대 징역 2년6월
  • 배서준 기자
  • 승인 2011.01.1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 3단독 하상제 판사는 18일 단란주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기소된 임모씨(31)에게 징역 2년6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임씨가 휘두른 흉기로 인해 피해자 얼굴에 상처가 남을 정도로 큰 부상을 입혔고 합의도 되지 않았다"며 "다만 술을 마셔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죄임을 감안해 이같이 선고한다"고 판시했다.

한편 임씨는 지난해 9월 20일 오전 2시 30분께 서귀포시 모 단란주점에서 손님 A씨(33)와 시비가 붙자 흉기를 휘둘러 A씨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제주투데이>

 

<배서준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