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1년 제주항쟁 당시 317명 사망자 명단 발굴'
상태바
'1901년 제주항쟁 당시 317명 사망자 명단 발굴'
  • 양김진웅 기자
  • 승인 2003.11.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실명 확인...'근대사회사' 연구 중요 사료 가치 높아

1901년 제주도에서 천주교인과 주민들간 충돌로 빚어진 신축제주항쟁('이재수의 난') 당시에 사망한 317명의 명단이 기록된 고문서가 발견됐다.

100여년전 당시 '이재수 난'으로 불려진 제주항쟁 연구를 통해  천주교측의 세례명이 확인 된 적은 있지만 사망자의 정확한 이름이 밝혀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 '제주목 초고 문서 추정'

올해 제주 신축항쟁 102주년을 맞아 기념 사업 일환으로 역사자료집 발간을 준비하던 '1901년 제주항쟁기념사업회'(회장 김영훈, 김창선)는 당시 사망자 317명의 명단이 기록된 '三郡平民敎民物故成冊'(삼군평민교민물고정책)이라는 귀중한 자료를 발굴했다.

이번 발굴은 기념사업회가 지난 8월 민속학자 고광민 선생(52.제주대학교 박물관)의 소개로 고서적 전문가로부터 입수한 것이다.

발굴된 자료에는 '三郡平民敎民物故成冊'(1901년  9월)과 함께 1901년 6월께 사건을 진압하러 제주에 왔던 찰리사(察理使) 황기연(黃耆淵)이 대정군의 천주교민의 폐단(敎弊)을 기록한 '三郡敎弊査實成冊'(1901.삼군교폐사실성책) 도 한권의 책으로 묶어있다.

기념사업회측은 "이면지에 기록한 점,  공식 수결(결제 직인)이 빠져있는 점으로 보아  제주목에서 초고로 작성한 문서로 보인다"고 밝혔다.

 '三郡平民敎民物故成冊'은 제주목에서 근대법원인 '평리원'(서울에 있던 법원) 의 안종덕 검사에게 보고한 사망자 명단을 적은 문서다.

이 자료를 통해 안종덕이 뮈텔 주교에게 보낸 서한(1901. 9)에 '濟民物故成冊'(제민물고성책)이 평리원에 도착했다는 내용도 처음 확인됐다.

특히 '三郡敎弊査實成冊'은 1901년 6월께 이 사건을 진압하러 제주에 왔던 찰리사(察理使) 황기연(黃耆淵)이 작성한 문서로서, 작성 시기로 볼때 현재 한국교회사연구소에 소장된 '정의군교폐성책'과 동시에 쓰여진 자료다.

▲  '민간과 교민 수백명 희생'

이번에 발굴된 '三郡平民敎民物故成冊'에 의하면 사망자 수는 총 317명으로 교인 309명, 평민이 8명, 남자 305명, 여자 12명으로 나타났다.

또 삼군의 물고자(사망자) 현황으로 볼 때  제주군(36개 리) 93명, 대정군(26개 리) 81명, 정의군(8개 리) 142명이다.

1901년 '신축항쟁' 또는 1901년 제주항쟁으로 알려진 일명 '이재수의 난'은  당시 민군과 교회측 사이에 제주성을 사이에 두고 치열한 공방이 전개된 사건으로 그 결과 민군과 교민 쌍반 간에 수백 명이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전체 희생자 수에 대해서는 교회측에서 대략 500-700백명 정도, 제주에 유배와 있던 김윤식의 '속음청사' 에는 500-600 명으로 기록돼 있다.

▲  '민군 가담자 사망 첫 확인'

▲ 1901년 제주항쟁(일명 이재수의 난) 당시 사망자 317명의 명단이 담긴 '삼군평민교민물고성책'(三郡平民敎民物故成冊.1901년 7월)이 5일 공개됐다
지금까지 1901년 제주항쟁 과정에서 사망한 전체 인원 및 명단은 확인되지 않았다.

천주교측에서는 교적에 나타난 사망자의 일부 명단을 갖고 있었지만 그 또한 세례명만 표시되어 있어 실명 확인이 어려웠었다.
특히 이재수ㆍ오대현ㆍ강우백 등 세 장두는 1901년 10월 9일 처형된 것으로 확인됐지만 나머지 민군 가담자 사망자 명단이 알려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따라서 지역별 사망자 수가 소상히 밝혀진 이번 자료 발굴을 통해 당시 천주교가 각 지역으로 넓게 확산 보급되었음이 다시 확인됐다.

1901년 제주항쟁기념사업회의 역사학자 박찬식씨(43.제주대 강사.근현대사 전공)는 "발굴된 이번 자료로 1901년 항쟁에 대한 구체적인 연구가 가능해졌을 뿐만 아니라 제주지역의 근대사회사를 연구하는 데도 귀중한 근거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마을별 호적 등 고문서와 비교하는 등 구체적인이고 면밀한 검토.분석 작업이 진행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발굴된 자료는 오는 8일 출간될 '1901년 제주항쟁 자료집(역사)'에 번역 수록된다.

▲ 7일-30일 '1901 제주항쟁' 102주년 기념행사 열려

1901년 제주항쟁(이재수의 난) 102주년 기념 행사가 오는 7일부터 30일까지 제주시 열린정보센터 등에서 열린다.

오는 7일 제주시 열린정보센터에서 천주교제주교구와 공동으로 '화해와 기념'이란 주제로 심포지엄을 마련한다.

또 8일에는 제주시 교육문화회관에서 102주년 기념식이 열리고, 이어 국립제주박물관에서 '제주항쟁 역사자료집' 출판기념회를 연다.

또 국립제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는 8일부터 30일까지 (사)민족미술인협회 탐라미술인협회가 마련한 '역사 미술전'이 열린다.

오는 16일에는 '이재수의 난'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유적지 기행' 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