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유족회 " 4.3 교과서 공청회 불참"
상태바
4·3유족회 " 4.3 교과서 공청회 불참"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1.06.2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유족회(회장 홍성수)는 27일 '4.3표준 교과서 공청회'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불만을 표명했다.

4·3유족회는 이날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가 4·3 표준 교과서 공청회를 준비하면서 단 한 번도 유족회와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며 "이는 유족들을 무시하고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오는 29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리는 4·3 교과서 공청회 주제발표자와 토론자 일부는 제주4·3을 정면으로 왜곡한 자들을 내세우고 있다"며 "정부가 인정한 '4·3진상보고서'가 나온 마당에 또 다른 4·3논쟁을 부를 수 있는 행동은 제주도가 스스로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청회에선 무엇보다도 이념논쟁이 사라져야 한다"며 "이념논쟁을 촉발할 수 있는 사람을 내세우는 것은 도민 분열의 중대 범죄를 낳는 일"이라고 거듭 말했다.

4·3유족회는 "특히 발제자 김모씨는 제주 4·3에 대해 '공산주의를 위한 무장폭동'이라고 주장해 온 인물"이라며 "토론자 가운데 일부도 4·3과 관련한 헌법소원을 주도한 단체에 소속도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4·3유족회는 "4·3교과서는 4·3연구자와 교육전문가들이 참여해 자라나는 2세들에게 제주4·3을 올바르게 알릴 수 있는 교육이 장이 돼야 한다"며 "제주4·3의 전개과정과 피해상황, 진상규명 과정, 특별법 제정, 유해발굴사업 등이 수록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제주투데이>

<강정태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