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교과서 공청회서 유족 배제는 오해"
상태바
"4·3교과서 공청회서 유족 배제는 오해"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1.06.2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4·3사업소는 27일 제주4·3교과서 공청회에 4·3유족들을 제외시켰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4·3사업소는 "제주도는 4·3교과서 공청회를 준비하면서 집행부와 비공식적인 면담을 통해 수차례 의견 교환을 했다"며 "업무상의 착오로 인해 사업 진행 초기에 정식 참여 공문을 보내지 못해 오해가 빚어졌다"고 말했다.

또 "4·3유족회에서 공청회에 관련해 걱정하는 핵심은 내용이 왜곡될 수 있다는 점이라고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4·3교과서 수록내용의 근거는 지난 2003년 정부가 채택한 4·3진상보고서"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기준과 테두리 내에서 4·3역사교과서 수록내용의 방향과 기준이 정해질 수 있을 것"이라며 "기준과 방향을 분명히 하는 차원에서라도 가능하면 화해와 상생의 정신으로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듣는 게 교과서에 4·3을 올곧게 수록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제주4·3유족회는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가 4·3 표준 교과서 공청회를 준비하면서 단 한 번도 유족회와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며 공청회 불참 통보를 했다.

4·3유족회는 또  "4·3 교과서 공청회 주제발표자와 토론자 일부는 제주4·3을 정면으로 왜곡한 자들을 내세우고 있다"며 "정부가 인정한 '4·3진상보고서'가 나온 마당에 또 다른 4·3논쟁을 부를 수 있는 행동은 제주도가 스스로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4·3 교과서 공청회는 오는 29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제주투데이>

<강정태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