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입학처입니다" 제주지역 신종 보이스피싱 '주의'
상태바
"대학 입학처입니다" 제주지역 신종 보이스피싱 '주의'
  • 허성찬 기자
  • 승인 2011.12.1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가 좋은 대학 합격하길 바라는 부모들의 소망을 악용한 신종 보이스피싱이 고개를 들고 있어 주의를 요하고 있다.

12일 제주지방경찰청(청장 정철수)에 따르면 최근 대입 합격을 빙자한 보이스피싱이 발생하고 있다.

신종 보이스 피싱은 대학 입학처라고 속인 뒤 "수시모집에 추가로 합격했으니 계좌로 등록금을 입학하라"는 내용으로 초조한 부모들의 심리를 이용한다.

특히 중국 등 외국에 서버를 두고 국내 대학번호로 조작해 주의하지 않으면 꼼작없이 당하기 쉽다.

경찰 관계자는 "대학 수시입학을 가장한 전화를 받았을때는 일단 해당 대학교 관계자에게 사실여부 확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만약 사기전화에 속아 범인계좌로 돈을 송금했을 때는 즉시 112번으로 범죄발생신고를 해서 피해금에 대한 지급정지조치가 신속히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제주투데이>

<허성찬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