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29 18:03 (수)
묘산봉 관광지구 개발 둘러싼 갈등 확산
상태바
묘산봉 관광지구 개발 둘러싼 갈등 확산
  • 고성식 기자
  • 승인 2003.11.14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통합영향평가 도의회 심의 제외 요구…내년 하반기 착공

상록수림과 곶자왈 지대인 선흘곶에 위치한 묘산봉 관광지구 개발을 둘러싼 갈등이 내년 이맘때쯤 확산될 전망이다.

14일 제주도에 따르면 “현재 묘산봉 관광지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매입에 관해 주민들과 절충 중이다”고 밝혔다.

도는 현재 묘산봉 관광단지에 골프장, 관광호텔, 펜션, 실버타운 등에 대해 군유지 매입 추진 중이며 1년 정도면 도의회에 통합영향평가 동의 절차를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도는 묘산봉 관광지구가 선흘곶 일부이기 때문에 자연파괴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묘산봉 관광지구 개발은 계획 및 통합영향평가 등 제반절차가 이행중이며 내년 하반기에 개발사업 시행승인을 받아 본격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그러나 도는  통합영향평가 도의회 동의를 무효로 주장하고 있어 이를 둘러싼 도의회와 묘산봉 관광지구 철회를 주장하는 환경단체와의 첨예한 갈등이 예상된다.

선흘곶 지대는 곶자왈(나무와 넝쿨따위가 마구 엉클어져 수풀같이 어수선한 곳)이 넓게 분포되어 있으며 한반도 최대의 상록수림 지대여서 생태계적 가치가 높은 곳이다.


이와함께 환경단체와 첨예한 갈등을 빚었던 송악산지구에 대해서는 현재 사업예정자가 미지정되어 내년 사업자가 나서느냐에 따라 사업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그러나 도는 “현재 송악산 지구 개발에 대한 문의가 많다”며 “전 사업자인 남제주리조트가 토지를 넘겨주겠다는 입장이어서 공동개발이나 새로운 사업자가 나설 가능성이 많다”고 밝혔다.

묘산봉 관광지구 사업의 개요 - (주)에니스

▲ 면적 : 4,665,207평방미터(약 140만평)
▲ 사업비 : 1조 2600억원
▲ 사업기간 : 2004년 - 2011년(7년간) - 사업별로 동시추진시 3년 6개월내 준공예정
▲ 사업 내용
- 골프장 : 회원전용 27홀, 대중 9홀
- 승마장, 태권도 공원, 국가대표 훈련시설, 해동검도수련원, 영상문화단지,영어단지
- 상가시설 : 차이나타운, 세계민속음식점, 제주 토산물 쇼핑몰
- 숙박시설 : 특급관광호텔, 팬션, 종업원 숙소
- 실버콘도 : 고급형 노인휴양 콘도
- 테마 박물관
- 생태예술공원 : 공연장, 조작공원, 국제정원 전시장

사업 추진일정
- 1994.6.2 : 제주도종합개발계획에 의해 묘산봉지구로 신규 지정
- 1998.2.21. : 국토이용계획 변경승인(준도시지역 시설용지지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죄송 2003-11-15 00:31:20
좀 더 충실한 사실정보를 전달해주셨으면 합니다.

묘산봉 관광지구가 새로운 사업자에 의해 추진된다는 사실은 이미 보도된 바 있고,

지난 7월 주민설명회가 무산 된 이후 최근에 주민설명회를 다시 열었다는 것인지 모호한 기사입니다.

그리고...

통합한경영향평가가 도의회 동의절차를 받을 수없다는 것인지..
환경단체의 반발은 무엇때문인지 좀 더 명학한 내용의 전달이 있었으면 합니다.

또 송악산 지구의 문제와 묘산봉 관광개발지구 문제가 어떤 계연성을 갖고 있는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