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길만'을 위한 CCTV 보다 교차로 설치 '추진'
상태바
'올레길만'을 위한 CCTV 보다 교차로 설치 '추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2.08.1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경찰, 올레길 합동 안전진단 회의 "CCTV 설치 다목적 활용돼야"

▲ 제주올레1코스 입구.
16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올레길에 CCTV를 설치하려던 계획은 철회됐다고 밝혔다.

올레길만은 위한 CCTV 설치보다는 대도로와 접하는 교차로 등에 교통사고 및 범죄예방을 위한 다목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결정됐다.

제주경찰청은 이날 지난 올레길 합동 안전진단(8월 2일∼8일) 점검사항에 대한 후속조치 마련을 논의하기 위해 도내 7개 기관·단체들과 합동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선 순찰 필요 구간, 이정표 설치 적정 여부, 월파 또는 추락 등 위험방지 시설 등 사안에 대해 점검하고 이를 토대로 CCTV 설치, 정기적 순찰 필요, 시설 보완 등에 대한 논의했다.

회의결과 순찰강화 필요구역을 지정한 뒤, 관계기관들과 역할분담을 통해 인력을 확보하고 순찰방법을 정하기로 했다.

또한 '올레길 이정표 설치기준'을 마련해 이정표를 추가 확대 설치해 코스 이탈 발생이나 위치 파악이 안되는 단점을 보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월파 및 추락 위험장소로 판정된 1코스 성산항 입구 등 19개소에 안내판 및 시설보강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어 핸드폰 난청지역인 6개 코스 8개 구간과 위험동물 출현 구간 등의 5개 코스에 대해서는 해당 관련 기관과 협의를 진행해 해결할 예정이다. <제주투데이>

<김명현 기자/저작권자ⓒ제주투데이/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