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40대 여성, 위조 중국여권 제주 입국 후 자수
상태바
탈북 40대 여성, 위조 중국여권 제주 입국 후 자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2.08.26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2시20분께 제주공항 통해 들어와…경찰, 입국 경위 조사

40대 탈북여성이 중국에서 위조한 여권으로 제주에 입국한 뒤 경찰에 자수했다.

26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탈북여성 김모(41)씨는 이날 오후 오후 2시 20분께 베이징발 대한항공편을 이용해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제주도로 들어왔다.

김씨는 이날 위조한 중국여권을 제시하고 제주공항 검색대를 무사 통과한 후 오후 4시30분께 제주지방경찰청 상황실을 찾아 자수했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중국의 한 기업에서 일해오다 지난 2월께 한국인 직원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국내 탈북자 단체가 김씨의 입국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국가정보원, 기무사 등 관련기관들과 함께 김씨를 상대로 입국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제주투데이>

<김명현 기자/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