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하논-곶자왈 제주발의안 IUCN 총회서 거듭 연기
상태바
하논-곶자왈 제주발의안 IUCN 총회서 거듭 연기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2.09.1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보전총회(WCC)에서 제주 발의안 가운데 하논분화구 복원과 곶자왈 발의안 심의 연기가 거듭되고 있다. 

또 '세계환경수도 평가 및 인증시스템'에 대한 심의는 아직 일정을 잡지 못한 상태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11일 오전 열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회원총회에선 '제주 하논분화구 복원.보전'과 '제주도 용암숲 '곶자왈'의 보전과 활용을 위한 지원' 등  제주발의안에 대한 심의와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다른 국가에서 제출한 발의안 심의로 늦쳤졌다. 

의제는 IUCN 회원총회에서 정부조직, NGO 관계자 등 투표권을 가진 1500여명의 투표로 결정된다. 찬성이 과반수를 넘기면 통과된다.

김양보 WCC 추진기획단 팀장은 "IUCN에선 밤을 새워서라도 발의안에 대한 심의를 진행한다"며 "상정된 발의안은 모두 심사를 거친다"고 말했다.<제주투데이>

<강정태 기자/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