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제주해군기지 결의안 컨텍 그룹, 치열한 공방전
상태바
[단독]제주해군기지 결의안 컨텍 그룹, 치열한 공방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2.09.12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언권 경쟁 신경전에 거짓 답변 논란도…결론 못내 14∼15일 중 재논의

▲ 12일 오후 ICC 한라홀A에서 '제주해군기지 결의안'과 관련해 컨택 그룹(Contact Group) 논의가 이뤄진 자리에서 양측의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회원단체인 '인간과 자연의 모임(CHN)에서 상정한 '제주해군기지 결의안'을 놓고 12일 치열한 공방이 오고갔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 한라홀A에서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2시간여 동안 진행된 컨택트 그룹엔 IUCN 회원, 강동균 강정마을회장, 서귀포시청 관계 공무원, 국방부 관계자등 130여명이 참가했다.

이날 앞다퉈 발언권을 신청하면서 강정마을회와 국방부 간에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 상대방 측에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항의하며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김양보 WCC추진기획단 팀장은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환경영향평가는 적법하게 진행됐고 제주도의회 동의를 얻어서 통과된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해군기지지 사업단 윤석한 대령은 "왜 이런 사안이 IUCN총회 의제가 돼야 하는지 의문"이라며 "반대측은 끊임없이 이슈를 변경해가면서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정부 측 관계자가 발언권을 신청해 제주해군기지 문제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러면서 윤 대령은 "처음엔 보상을 바라고 했다가 다음엔 평화의 섬에 군사기지가 들어서면 안된다고 했다"며 "그 다음엔 미국이 이용해서 중국을 자극할 수 있다는 등 이슈를 지속적으로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령은 이어 "제주해군기지 결의안 자체에 부정확한 요인들이 많다"며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환경영향평가는 제대로 진행됐었다"고 말했다.

서귀포시 한 공무원은 "강정마을회에서 요구하는 사항들이 한국정부가 이행하기 어려운 요구들"이라며 "받아들이게 되면 IUCN 권위를 떨어뜨리게 된다. 이 사실에 대해 제대로 파악 안하고 통과하면 거수기밖엔 안된다"고 지적했다.

서영배 교수는 "제주해군기지 결의안은 긴급하고 새로운 이슈가 아니"라며 "강정마을은 WCC자체를 반대했었다. 지금 당장 논의하지말고 기간을 연장하는 등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12일 오후 6시30분부터 제주국제컨벤션센터 한라홀A에서 제주해군기지 결의안과 관련한 컨택 그룹이 열리고 있다.
강동균 강정마을회장은 "해군측이 친환경적으로 해군기지를 건설하고 고도의 기술로 환경 문제를 해결한다고 했는데 나는 동의할 수 없다"며 "자연은 그대로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덧붙여 "강정 땅은 강정 농민의 직장이며 바다는 강정어민의 직장이고 삶"이라며 "앞으로 그 땅은 후손들에게 물려 줘야 한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이날 컨택트 그룹이 끝난 후에도 "정부측에서 너무 거짓말로 일관해 화가 나서 어쩔 줄 모르겠다"며 "정부 측 관계자가 한국전쟁을 꺼내며 발언한 것은 제주해군기지가 북한을 겨냥해서 건설 중이라는 논리라는 말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컨텍트 그룹 좌장이 환경영향평가가 제대로 진행됐느냐고 묻는 질문에 정부는 반대측 전문가를 포함해서 정상적으로 진행했다고 거짓말을 했다"며 "대체 언제 반대측 전문가가 참여했느냐"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강 회장은 "사전환경성 검토도 정부 맘대로 했으면서 우리가 동의했다고 말하는 것에 분노를 느낀다"고 했다.

김동주 제주환경운동연합 대안사업팀장은 "제주도정은 제주도에서 발의한 5개 안은 어떻게든 통과시키려고 하면서 똑같은 제주관련 의제로 볼 수 있는 이 사안은 어떻게든 떨어뜨리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컨텍트 그룹은 합의가 되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했다. IUCN은 이메일로 의견을 받은 뒤 오는 14일 또는 15일에 컨택 그룹을 다시 열 예정이다.<제주투데이>

<김명현 기자/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