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재단 "정문헌 남북회담 대화록 발언 사실무근"
상태바
노무현재단 "정문헌 남북회담 대화록 발언 사실무근"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0.09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재단이 9일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내용 폭로와 관련, 사실이 아니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오늘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회담에서 북방한계선(NLL)을 주장하지 않겠다' '북한의 핵보유는 정당한 조치'라고 말했다는데 이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또 "정 의원은 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단독회담에서 이같은 대화가 오갔다고 주장했지만 단독회담은 없었다"며 "우리 측에서는 이재정 통일부 장관, 김만복 국장원장,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 권오규 경제부총리 등이 배석했고 북한 통전부가 녹취한 비밀합의사항을 받은 것도 없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참여정부 때)대화록을 폐기하라고 지시했으나 통일부와 국가정보원에 보관돼 있다'고 주장했지만 참여정부에서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국가정보원에 정상적으로 인수인계했으므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 당시 참석자들은 한결같이 정 의원의 주장에 대해 가당치도 않은 허위사실이라거나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북방한계선을 기준선으로 지키며 남북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을 선포해 서해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겠다는 정책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재단은 또 "정 의원은 어디서 그런 허위 대화록의 내용을 들었는지 확실하게 밝히고 노무현 대통령의 발언을 날조한 사실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정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정 의원은 전날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대화록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은 김정일에게 'NLL 때문에 골치 아프다. 미국이 땅따먹기하려고 제멋대로 그은 선이니까. 남측은 앞으로 NLL을 주장하지 않을 것이며 공동어로 활동을 하면 NLL 문제는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이라며 구두 약속을 해줬다"고 주장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