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불법 정치자금 수수' 홍사덕 前의원 12일 소환
상태바
[종합]'불법 정치자금 수수' 홍사덕 前의원 12일 소환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0.1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이상호)는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홍사덕(69) 전 새누리당 의원을 12일 오전 소환조사한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홍 전 의원을 상대로 경남 합천 지역 사업가 진모(57) H공업 회장으로부터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았는지 여부와 구체적인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홍 전 의원은 4·11 총선을 앞둔 지난 3월26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진 회장으로부터 중국산 담배상자에 담긴 5000만원을 전달받고 지난해 추석과 올 설에 한우선물세트와 함께 각 500만원씩을 수수한 혐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의해 고발됐다.

검찰은 최근 금품 제공 혐의를 부인해오던 진 회장에게서 "돈을 건넨 것이 맞다"며 혐의 일부를 시인하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여전히 대가성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선관위는 진 회장의 전 운전기사 고모(52)씨의 제보에 따라 6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홍 전 의원과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진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당시 고씨는 선관위 조사 등에서 "진 회장이 홍 전 의원을 만나러 가는 차 안에서 홍 전 의원의 비서관 출신 이모씨에게 돈이 든 담배상자를 보여주며 5000만원이라고 한 얘기를 들었다"며 구체적인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홍 전 의원은 결백을 주장하며 지난달 18일 자진 탈당했다.

이후 검찰은 같은달 20일 서울 종로구 인의동에 위치한 홍 전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과 자택, 진 회장이 운영하는 H업체 등 4~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회계자료와 내부 문건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해왔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