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 연료계통 파손 심각 재발사 늦어질수도
상태바
나로호 연료계통 파손 심각 재발사 늦어질수도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0.26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발사 예정이었던 나로호가 1단과 발사대 연결부위가 이상이 생기면서 발사가 연기돼 재발사 시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0분께 헬륨가스를 충전하던 중 1단과 발사대 연결 부위가 새는 것이 발견돼 발사일을 연기했다.

이날 나로호 1단에 헬륨가스를 주입하는 과정에서 헬륨가스 압력이 충분히 올라가지 않는 현상을 러시아 연구진이 발견했으며 이는 연결 부위의 실링이 파손됐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교과부는 발사일정을 최소 3일 뒤로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문제의 심각성에 따라 연기일정은 더 늘어질 수 있다는 게 교과부와 항우연의 설명이다.

최소 3일 연기가 불기피한 것은 파손 부위가 나로호 1단의 내부 문제여서 일단 발사대에서 철수한 뒤 수리를 해야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파손부위의 수리가 단시간내 이뤄질 경우 29일께 발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파손분위가 심각한 상태여서 수리 시간이 길어질 경우 재발사일은 더 늘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제기구에 통보해 당초 발사예정일로 지정받은 27일~31일까지도 문제점이 제거되지 않을 경우 발사 연기 기간은 더욱 길어지는 것은 물론, 종잡을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기구로부터 발사예정일을 재지정 받아야하기 때문이다.

항우연 관계자는 "31일내 발사가 이뤄지지 못할 경우 국제기구로부터 다시 발사예정일을 받아야 하기때문에 발사시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도 있다"면서 "다른 나라의 경우 발사예정일을 1주일이나 10여일후 다시 잡은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