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펀드 출자자와 만남…'깨끗한 정치' 약속
상태바
문재인, 펀드 출자자와 만남…'깨끗한 정치' 약속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0.27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는 27일 문재인 담쟁이 펀드 출자자들에게 '깨끗한 정치'를 약속했다.

문재인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카페에서 펀드 출자자들과 가진 '깨끗한 정치와 포옹합니다' 행사에서 출자자들의 사연이 담긴 '두근두근 응원함'을 전달받고 "정치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다. 늘 초심을 새롭게 하는 각성제로 삼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선 당시 국민들이 선거자금을 모금했던 희망돼지저금통을 청와대에 두고 재직했던 일을 소개하며 "저도 대통령이 되면 청와대 직무실에 (응원함을) 모셔두고 이 많은 사연들과 국민들의 마음을 속으로 새기고 다시 기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문재인 담쟁이 펀드가 모금 시작 56시간 만에 200억원을 달성한 것에 대해 "선거 56일을 남겨두고 56시간만에 펀드가 완료됐으니까 (대선에서도) 56%를 득표하겠다"고 말해 지지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그는 "(선거과정) 마지막 부분까지 맑고 투명하게 만들겠다"며 "이제는 과거의 낡은 정치문화로부터는 완벽하게 자유로운, 재벌에게는 전혀 빚지지 않고 국민에게만 빚지는 대통령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후보의 국회의원 축소 방안에 대해서도 "제 안(지역구 200석, 비례대표 100석)이 좀 더 맞는 것 같다"고 말한 뒤 "제 안이나 안철수 후보의 안이나 정치개혁은 너무 어려운 일이다. 혼자서는 못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