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대통령 아들 이어 청와대 윗선 수사 '고삐'
상태바
특검, 대통령 아들 이어 청와대 윗선 수사 '고삐'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0.2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 의혹을 수사중인 이광범 특별검사팀은 사저터 매매계약에 직접적으로 관여한 청와대 핵심 인물에 대한 본격적인 소환을 검토중인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특검팀은 이시형(34)씨가 지난 25일 특검조사에서 제출한 자료물과 조서내용을 검토하면서 사저부지 계약 당시 구체적인 정황과 진술의 신빙성을 따져보기 위해 매매거래를 주도한 청와대 핵심 인물들에 대한 직접 소환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부지선정이나 매매계약 과정, 자금흐름 등에 관해 좀 더 면밀하게 살펴보기 위해 이번 주부터 청와대 핵심 인물들이 줄소환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우선 순위로 거론되는 인물은 김인종(67) 전 청와대 경호처장과 김백준(72)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다.

김 전 경호처장은 청와대 전문계약직 김태환(56)씨와 내곡동 사저부지 선정과 매입계약 실무작업을 주도했던 인물로 시형씨와 공동 구입한 3필지의 공유지분에 대한 매매가액 산정과 분담 기준, 계약과정에서 지분비율 변경 이유 등을 상세히 알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김 전 경호처장은 지분비율에 비해 경호처가 매입금을 지나치게 많이 부담해 결과적으로 국가에 손해를 끼친 배임혐의에 관여했거나 이를 알고도 묵인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 4월 말 김 전 경호처장을 소환해 매매거래상황 전반에 대해 조사했지만 시형씨와 함께 과실이나 고의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배임죄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냈다.

당시 검찰은 김 전 경호처장과 시형씨가 3필지의 매매가액을 지가상승 요인과 주변 시세 등을 토대로 합리적인 기준으로 산정했고, 적정한 방법으로 매매대금을 분배한 점을 근거로 이같이 판단했다.

이에 따라 김 전 경호처장외에 이른바 청와대 '윗선'에 대해선 사저부지 매입에 관여한 사실이 발견되지 않아 조사의 필요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 수사대상을 확대하지 않았다.

특검팀은 최근 김세욱(58·별건 구속기소)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실 행정관에 대한 옥중조사에서 '대통령 집사'로 불렸던 김 전 총무기획관이 계약에 깊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 직접 소환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김 전 행정관은 '시형씨의 땅값과 세금처리 업무를 김 총무기획관에게 보고한 뒤 지시를 받았고, 청와대 부속실이 시형씨의 대출이자 납부를 담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총무기획관으로부터 '청와대가 이시형씨에게 특혜를 제공한 사실이 없다'는 취지의 소명서만 제출받고 배임 혐의와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고발을 각하 처리했다.

한편 특검팀은 이르면 이번 주초 시형씨에게 사저부지 매입금 6억원을 빌려준 이상은(79) 다스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한한다. 이 회장의 부인이자 시형씨에게 돈을 전달한 박모씨에 대해서도 동시 소환할 가능성이 높다.

특검팀은 이 회장을 상대로 내곡동 사저터 매입자금의 출처와 자금 성격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거액의 돈을 계좌이체 대신 자금흐름이 잘 드러나지 않는 현금으로 빌려준 경위에 대해서도 캐물을 계획이다.

앞서 이 회장은 특검 수사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돌연 출국해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후 특검팀은 이 회장이 새로 선임한 변호인을 통해 소환일정을 조율해 왔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