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측, 공동국가비전 등 安에 '단일화 3대조건' 제시
상태바
文측, 공동국가비전 등 安에 '단일화 3대조건' 제시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1.0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 미래캠프는 2일 무소속 안철수 후보에 대해 후보 단일화를 위한 조건으로 양 진영간 공동의 국가비전 마련, 후보선출방식과 세력통합 방안에 대한 합의 등 3가지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文 후보측에서 후보 단일화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가운데 우선적으로 공동 국가비전 합의가 이뤄져야 하며 이를위해 양 정책진영이 당장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文후보측은 촉구했다.

문 후보 측 이정우 경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되기 위해서는 공동의 국가비전을 합의해야 하며, 그 기반 위에 단일후보로 선출되고 세력통합방안까지 합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문재인 후보 캠프의 정책 라인 수장들이 안철수 후보 캠프의 정책 담당자들에 대해 처음으로 정책 논의를 위한 대화를 공식 제안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문 후보 측 정책 수장은 이정우 위원장을 비롯해 김장호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이혜경 복지국가위원회 위원장, 정동영 남북경제연합위원회 위원장, 정해구 새로운정치위원회 간사 등이다. 안 후보 측에는 장하성 국민정책본부장, 홍종우 교수, 전성인 교수, 이상희 교수, 이원재 정책기획실장, 김호기 교수 등이 포진해있다.

이 위원장은 "공동국가비전을 합의해 국민 앞에 내놓을 수 있을 때 우리가 힘을 합치는 의미가 있고 국민들이 동의할 수 있다"며 "단일후보 선출방안과 관련 없이, 두 후보가 지향하는 바를 논의해 공동국가비전을 합의하기 위한 대화는 지금부터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두 후보가 그동안 발표해온 일자리혁명, 재벌개혁, 복지국가, 새로운 정치 및 남북경제연합 구상 등에서 작은 차이가 있지만 충분한 공통분모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논의를 통해 공동국가비전을 합의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동국가비전을 지금부터 논의함으로써 국민들께 새로운 나라 새로운 정치를 선보이고 정권교체 희망을 드려야 한다"며 "그것이 정치공학적 단일화가 아닌 미래를 여는 새로운 정치이고 국민이 원하는 정치쇄신"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질의응답에서도 "후보 간 대화가 아니고 우선 정책 라인의 대화"라고 강조한 뒤, 안 후보 측 정책 담당자들에 대해 "우리와 평소에 긴밀하게 교류해오신 분들이고 같은 가치를 공유하는 분들이기 때문에 하루 빨리 만나서 비전을 같이 만들고 정책도 공동으로 만들어서 합의할 수 있는 게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단일화 협상과 정책 협상에 대해 "논의할 정책이 상당히 많이 있기 때문에 (정책 논의만 해도) 시간이 꽤 걸릴 것"이라며 "(단일화 협상과는) 투트랙으로 진행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기식 미래캠프 지원단장은 이날 제시한 단일화를 위한 3대 조건에 대해 "공동의 국가비전 합의를 선행해서 진행해야 하고 그 기반 위에서 후보선출 방식과 세력통합 방안 논의가 진행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국민들께 이런 국가비전에 합의했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단일화를 한다고 선언해야 국민적 명분이 있다"며 "후보선출 방식과 세력통합 방안 논의는 11월10일 이후에 이뤄질 수밖에 없겠지만 공동 국가비전 협의는 (지금부터) 시작돼야 단일화 과정에서 국가비전이 실종되는 일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안 후보 측이 '가치와 정책연대가 우선돼야 한다'고 밝혀왔다는 점은 환영한다"면서 "안 후보 측의 입장에 비춰볼 때 공동의 국가비전 합의를 위한 우리의 제안을 거절할 이유가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