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타임스스퀘어에 비빔밥 영상광고
상태바
'무한도전' 타임스스퀘어에 비빔밥 영상광고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1.07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한도전’이 뉴욕의 명소 타임스스퀘어에 비빔밥 영상광고를 올렸다.

MBC ‘무한도전’팀과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 비빔밥 영상광고를 또다시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영상은 60초 분량으로 지난 2년 전 30초 분량으로 만든 영상광고를 재편집해 6일부터 타임스스퀘어 내 최대 전광판인 TSQ에 1시간에 2번, 한 달 간 총 1500회 상영될 예정이다.

광고 내용은 한국의 문화를 대표하는 농악, 장구춤, 태권도, 부채춤, 강강술래 등을 활용하여 비빔밥의 맛과 멋을 형상화 했고 차은택 CF 감독과 서울예대 박숙자 교수팀이 힘을 모아 제작했다.

이번 영상광고를 추진한 서 교수는 “뉴욕 타임스에 전면광고, 타임스스퀘어에 영상광고, 뉴욕 내 주요 거리에 비빔밥 포스터 부착 등 매년 비빔밥 홍보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다”면서 “광고 효과의 지속성을 위해서 업데이트 영상광고를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무한도전’ 김태호 피디는 “지난 4년 간 한식의 대표주자인 비빔밥을 연속해서 홍보해온만큼 다른 한식메뉴뿐만이 아니라 한국 홍보에 도움 될 수 있는 일을 서 교수와 함께 계속 벌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영상광고는 유투브에 올려져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전파한다는 계획이다. 서경덕 교수는 “비빔밥 영상광고가 전 세계인들의 스마트폰으로 인기리에 전송되도록 다각적으로 홍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타임스스퀘어에 독도 및 동해, 아리랑, 막걸리 등 총 6차례 광고를 올렸던 서 교수는 “이번 비빔밥 광고를 유럽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모인다는 런던 피카딜리서커스에도 곧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서 교수는 타임스스퀘어 내에 국가 단위로는 세계 1호가 될 ‘대한민국 전용 전광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