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에 있던 죄수, 추가로 처벌받게 된 사연
상태바
감옥에 있던 죄수, 추가로 처벌받게 된 사연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1.1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제로 남아있던 절도 사건이 발생 4년 만에 DNA 정보로 해결됐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14일 교도소에 수감 중인 최모(29)씨를 절도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 2008년 2월16일 서울 중구 황학동 한 주택에 침입해 현금 7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현장에서 용의자의 혈흔이 묻은 증거물을 발견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DNA 분석을 의뢰했다.

하지만 사건은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하면서 미궁에 빠졌다가 올해 초 최씨가 특가법상 절도 혐의로 수감되면서 풀렸다.

경찰이 용의자 DNA 대조를 의뢰한 결과, 최씨의 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드러났고 이같은 사실을 지난달 검찰로부터 통보받았다.

2010년부터 'DNA 신원확인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살인, 강도 등 특정 범죄 수감자의 DNA를 채취해 보관할 수 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범행 당시 출입문을 여는 과정에서 왼손 손가락을 다쳐 안방에 걸려져 있던 피해자의 잠옷에 닦고 도주했다.

경찰은 최씨의 추가 범행 여부를 확인한 뒤 다음주 중으로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