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특검, '비리의혹' 검사 사전구속영장 청구
상태바
[종합]특검, '비리의혹' 검사 사전구속영장 청구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1.16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 부장검사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김수창(50) 특임검사팀은 15일 유진그룹과 조희팔 측근 등으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고검 김광준(51) 검사(부장검사급)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부장검사는 차명계좌를 통해 유진그룹 측으로부터 6억원을 받고, 동료 검사 3명과 함께 이 기업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로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유진그룹이 제일저축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을 때 힘써 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김 부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으로 재직하던 2008년 유진그룹 비리와 관련한 내사를 진행하던 중 이 기업 직원 4~5명 명의로 현금 5000만원을 차명계좌를 통해 건네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2010년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 동생인 유순태 EM미디어 대표로부터 5억5000만원을 수표로 전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임검사팀은 김 부장검사가 내사를 진행할 당시 받은 5000만원에 대해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판단, 특가법상 뇌물 혐의를 적용했다.

다만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와 관련해서는 N씨, S씨, K씨 등 동료검사 3명의 경우 사실관계가 확인되더라도 김 부장검사로부터 '한 다리 건너' 전해들은 만큼 죄를 물을 수 없다고 내부 방침을 정했다.

김 부장검사는 유진그룹 측으로부터 받은 돈에 대해 "전세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친분 관계가 있는 유 대표에게 돈을 빌렸던 것 뿐"이라며 "아직 집이 팔리지 않아 갚지 못했다"고 해명해 왔다. 그는 특임검사 조사에서도 돈을 받은 것은 인정하면서도 대가성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김 부장검사는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 측근 강모(52·중국 도피)씨로부터 2억4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특임검사팀은 최근 조씨 측근을 소환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사건 관련 청탁과 함께 돈을 준 것"이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 부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에서 KTF 납품비리 사건 수사를 진행하던 2008년 KTF측으로부터 해외여행 경비를 지원받고, 2010년 대구지검 서부지청 차장검사 시절 전직 국가정보원 직원 부부가 기업인을 협박해 8억원을 뜯어낸 사건에서 수사무마 대가로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도 사고 있다.

특임검사팀은 전 국정원 직원 부인을 최근 조사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이 사건의 피해자는 이미 "수사 검사가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며 대검찰청에 두 차례에 걸쳐 진정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김 부장검사는 2010년 대구지검 서부지청 근무 당시 부속실 여직원 계좌를 통해 모 기업으로부터 1억원을 송금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2008~2009년 경북 포항 사업가인 고등학교 선배에게 차명계좌로 4차례에 걸쳐 수천만원을 수수한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 외에 김 부장검사가 경찰 수사선상에 오르자 자주 드나들던 서울 강남 유흥업소에 "장부를 없애고 직원 입단속을 시켜달라"고 요구하는 한편 부동산 중개업자에 "가짜 매매계약서를 만들어 달라"며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이 업소는 유진그룹 등에서 정기적으로 술값을 대신 내준 곳으로 알려졌으며, 가짜 부동산 계약서는 유 대표로부터 받은 금품이 대가성이 없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증거자료로 제시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특임검사팀은 지난 13~14일 김 부장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두 차례 소환해 조사했다. 첫 날 12시간 넘게 조사한 뒤 7시간여만에 다시 출석시켜 16시간여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특임검사팀은 조사에서 유진그룹 등으로부터 금품·향응을 제공받은 경위와 부산지역 사업가 최모씨 명의의 차명계좌를 사용한 이유, 수사 무마 및 편의제공 등 대가성 여부 등을 집중 추궁했다.

지난 12일에는 유 회장과 유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돈을 건넨 경위와 대가성 등을 캐물었으며, 유 대표를 뇌물공여 혐의로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임검사팀은 조사결과와 각 검찰청 및 대검 감찰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 등을 토대로 김 부장검사에 대한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김 부장검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는 19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이정석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