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교수협 "김황식 총리, 제주도민 기만 사과해야"
상태바
제주지역 교수협 "김황식 총리, 제주도민 기만 사과해야"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2.11.2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군기지 공사 중단 및 재논의를 위한 제주지역 교수협의회(이하 교수협의회)는 25일 김황식 국무총리에게 "제주도민을 기만하고 국민의 인권을 유린하면서 해군기지공사를 강행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공사중단 결정을 내려야 한다"면서 촉구하고 나섰다.

교수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제주도민을 계속 무시하면서 우리의 요구를 거절한다면 책임 추궁에 나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교수협의회는 "정부는 해군기지 공사를 강행하면 약 3년간 650여명을 체포, 연행하고 그중 22명을 구속, 480여명을 기속했다"면서 "최근에는 24시간 공사까지 강행하면서 이를 저지하는 강정주민들과 평화활동가 등과 하루도 끊임없이 충돌해 공사현장은 전쟁터를 방불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수협의회는 "야만적인 공사 강행의 근거는 지난 2월 29일 김황식 국무총리가 주재한 국가정책조정회의의 공사추진결정때문"이라며 "그 결정은 크루즈선 입출항이 가능하다고 거짓 작성된 '크루즈선 입출항 기술검증 결과 및 조치계획'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기초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교수협의회는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는 그 보고서를 토대로 제주해군기지가 실상은 해군기지임에도 마치 민군복합관광미항인 것인 양 결론을 내리고 공사추진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최근 국회 장하나 의원(민주통합당, 비례대표)이 공개한 '민군복합형관광미항크루즈 입출항 기술검증위원회'회의록과 기술검증위원이었던 김길수 교수의 증언과 관련 교수협의회는 "총리실이 공사추진이 가능한 쪽으로 기술검증위 회의를 유도했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교수협의회는 "이는 총리실이 국민을 속이고 공사강행의 거짓근거를 만들어 낸 것"이라며 "보고서가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작성됐다면, 그래서 15 만 톤급 크루즈 선박 입출항이 불가하다고 결론을 내렸다면 민군복합관광미항의 허구성이 들통 나서 해군기지공사는 진행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교수협의회는 "김황식 총리는 제주도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제주해군기지 공사 중단의 조치를 내려야 함에도, 아무런 조치가 없다"면서 "이는 제주도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고 말했다.<제주투데이>

<박수진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