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文 '책임론 공방·새정치 경쟁' 가열
상태바
朴·文 '책임론 공방·새정치 경쟁' 가열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01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후 첫 주말인 30일 각각 '참여정부 책임론'과 '이명박근혜 공동책임론'을 내세우며 신경전을 펼쳤다.

박 후보는 이날 부산 지역의 주요 사찰을 방문해 불심 잡기에 나선 뒤 경남 지역 유세를 펼쳤다. 경남 지역에서 박 후보는 전날에 이어 참여정부를 비판하며 "박근혜 정부는 민생정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문 후보와 그 세력들이 만들 정부가 이념정부라면 박근혜 정부는 민생 정부가 될 것"이라며 민생정부의 요건으로 '유능한 정부', '공정한 정부', '따뜻한 정부' 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정운영에 실패한 정권을 만든 사람들이 다시 정권 잡는다면 결코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며 "전 세계가 30년만에 대 호황을 맞았을 때 자기들 코드에 맞춰 국민들 편 가르느라고 좋은 기회를 날려버린 실패한 정권으로 돌아가겠느냐"고 말했다.

강원과 충북 지역을 차례로 방문한 문 후보는 박 후보의 이같은 참여정부 책임론에 대해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그는 강원 유세 현장에서 "박 후보가 이명박 정부를 민생에 실패한 정부라고 남의 일처럼 말하고 있다"며 "'이명박근혜' 쌍둥이 정책이 민생을 도탄에 빠뜨린 근본 원인이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또 "현 정권의 바깥 주인이 이명박 대통령이었다면 안 주인은 박 후보였다"고 강조했다.

또 "참여정부의 부족한 점에 대해 이미 5년 전에 처절한 심판을 받았다"며 "그렇다면 이번에는 국정을 파탄낸 새누리당이 심판받을 차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 지역 집중유세 현장에서도 그의 날선 비판은 이어졌다. 문 후보는 "박 후보를 찍어주는 것은 가짜 정권교체고 저 문재인을 뽑아야 진짜 정권교체를 하는 것"이라며 "박 후보가 참여정부를 잃어버린 5년이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이명박 정부는 악몽의 5년, 거꾸로 가는 5년"이라고 직격했다.

두 사람은 새 정치에 대한 의지를 강조함과 동시에 정책 제시에도 집중했다. 이는 최근 선거 구도가 네거티브 위주로 가고 있다는 세간의 지적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박 후보는 "박근혜 정부에서는 코드 인사나 측근인사 회전문 인사라는 소리는 결코 없을 것이고 검찰을 비롯해 권력기관이 국민위에 군림하는 일도 없도록 만들 것"이라며 "과거부터 내려온 관행과 모습을 강도 높은 개혁으로 반드시 바로 잡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여러분과 만들 민생정부는 따뜻한 정부가 될 것"이라며 ▲0~5세 무상보육 ▲대학등록금 부담 완화 ▲농어촌 복지 확대 등을 약속했다.

문 후보는 강원 방문에서 "비무장지대(DMZ)의 지뢰를 제거하고, 철조망을 뜯어 평창 크로스컨트리 경기장 시설을 남북한 공동으로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도 그는 ▲강원도를 남북 협력성장 특별지역으로 지정 ▲알펜시아 정상화 ▲권역별 특성을 살린 종합적 발전방안 시행을 약속했고, 충북 지역에서는 '균형 발전'에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문 후보를 포함한 민주당 의원 68명은 이날 강원 춘천 강원대에서 특별 의원총회를 열어 강원 지역 발전 공약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또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의 일환으로 국회의원 세비 30% 삭감안도 당론 채택했다.

이는 안철수 전 후보의 지원이 본격화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다소 열세인 문 후보의 지지율에 힘을 싣기 위한 차원에서 '새 정치 드라이브'로 동력을 확보해 나가겠다는 계산으로 보인다.

'세비 삭감안' 아이디어를 낸 초선의원들의 모임 민초넷 소속의 민주당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통화에서 "(세비 삭감안은)현 정부 들어 침체된 경기로 인한 국민의 고통을 분담하고 국민들의 신뢰를 못 받는 정치에 대해 반성하자는 의미가 있다"고 했다.

안 전 후보의 해단식을 염두에 둔 측면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딱히 그것 때문만은 아니지만 안 전 후보에게도 민주당이 새 정치를 실현할 의지와 능력을 보여줘야 하기에 그에 대한 방안으로도 생각될 수 있다"고 답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