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미사일 발사, 주변국과 저지 총력"
상태바
정부 "北 미사일 발사, 주변국과 저지 총력"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02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북한이 10~22일 중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미국과 중국, 일본 등 주변국들과 발사를 저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외교통상부 고위당국자는 2일 "북한이 발사 계획을 철회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상황"이라면서 "이를 위해 여러가지 노력을 집중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로켓 발사가 아직 열흘 이상 남은 만큼 주변국가와 함께 북한이 최악의 선택을 하지 않도록 설득하겠다는 것이다.

이 당국자는 "2009년 미사일 발사 후 미북관계 냉각됐던 경험이 있어 이번 발사가 어떤 특별한 메시지를 보내려고 쏜다는 것도 무리"라며 "중국도 새 지도부 막 발족해 그다지 기뻐하지 않을 게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최근 북한이 미사일 발사조짐을 보인 이후 주변 국가에서 우려를 표한 상황에서 미사일 실험을 강행하려는 데 대해선 특별한 의도를 파악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전날 북한이 미사일 발사 계획을 발표한 뒤 외교통상부 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이라고 비난하며 발사 계획의 즉각적이 철회를 촉구했다.

정부는 또 최근 중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4일 미국으로 보내 미사일 발사를 저지하기 위한 한미 공조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임 본부장은 북한의 발표 직후 2차례에 걸쳐 글린 데이비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전화통화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과 고위급 전략대화 등을 통해 중국 정부와도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중국 측은 북한의 로켓 발사 계획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