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미니호 선원 납치 1년 7개월만에 귀국
상태바
제미니호 선원 납치 1년 7개월만에 귀국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05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 1년 7개월 여만에 풀려난 제미니(MT GEMINI)호의 한국인 선원들이 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1기관사 이상헌, 선장 박현열, 1항해사 이건일, 기관장 김형언.<뉴시스>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 1년7개월여만에 풀려난 제미니(MT GEMINI)호의 한국인 선원들이 5일 마침내 고국의 땅을 밟았다.

선장 박현열, 기관장 김형언, 1항해사 이건일, 1기관사 이상헌씨 등 선원 4명은 이날 오전 4시22분께 대한항공 KE960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들은 지난 1일 풀려나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타고 안전지대인 케냐 몸바사항으로 이동해 외교통상부 신속대응팀과 싱가포르 선사 측의 지원으로 간단한 건강검진을 받고 휴식을 취했다.

이후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로 이동한 뒤 현지시간으로 지난 4일 오전 10시30분께 인천행 항공기에 올랐다.

항공기 착륙 20여분 뒤 입국장에 들어선 이들은 다소 피곤한 모습이었지만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어 보였다.

이들은 사진 촬영에 응한 뒤 입국장에 따로 마련된 장소에서 취재진과 만났다.

박 선장은 인사말을 통해 "그 동안 지대한 관심을 보내주신 국민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석방을 위해 고생한 정부 기관과 회사 측에도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나라 해군의 헬기에서 내려온 구명줄이 만화에서나 볼 수 있는 생명줄과 같았다"면서 "헬기를 보는 순간 조금이라도 빨리 닿기 위해 바닷물로 뛰어들 정도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해적을 만나 본선에서 끌려내려올 때부터 풀려날 때까지 살해협박은 계속됐다"며 마지막까지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물론 가족들까지 다시 생각하고 싶지 않은 일들을 오랫동안 겪었다"며 "앞으로 이러한 기억들이 되살아나지 않도록 언론을 비롯한 모든 분들에게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는 이어 "납치에 관한 이야기는 오늘 이 자리가 마지막이였으면 한다"며 "지금도 당시 상황을 기억하는 것이 너무 힘들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6시30분 인천발 김해행 항공기를 타고 부산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화물선 제미니호는 지난해 4월30일 아프리카 케냐 몸바사항으로 가던 중 케냐 인근 해역에서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 당시 선원은 모두 25명이었지만 한국인 4명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은 풀려났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