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으로 전환시키고 싶은 인턴은?
상태바
정규직으로 전환시키고 싶은 인턴은?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인턴을 채용한 기업 대부분이 정규직 전환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1162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인턴 채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40.8%가 인턴을 채용했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인턴을 채용한 기업 중 무려 89.9%가 이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 있었다.

전환 예정 비율은 '100%'(26.5%), '10%'(20.2%), '50%'(13.1%), '90%'(10.6%), '20%'(9.4%) 등의 순으로, 인턴 10명 중 6명(평균 59%)은 정규직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인턴들의 주요 업무는 '직접적인 회사 실무'(40.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실무 보조'(32.9%)가 뒤를 이었다. 이외에 '리서치, 판매 등 현장 업무'(7.6%), '단기 프로젝트 참여'(7.4%), '간단한 문서 정리'(6.3%) 등을 담당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정규직으로 전환시키고 싶은 인턴은 어떤 유형일까.

'어려운 일도 열정적으로 도전하는 유형'(24.7%)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근태관리, 예의 등 기본에 충실한 유형'(23.6%), '스스로 업무를 깨우쳐 나가는 유형'(19%), '회사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큰 유형'(9.9%), '긍정적 사고방식을 가진 유형'(9.5%) 등을 꼽았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