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싸이 앞에서 미군희생 찬사” 데일리뉴스
상태바
“오바마, 싸이 앞에서 미군희생 찬사” 데일리뉴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뉴스가 10일 오바마 대통령이 2004년 ‘미군살해’ 랩으로 파문을 일으킨 가수 싸이와의 첫 만남에서 미군을 찬양하는 내용의 연설을 했다고 뼈있는 지적을 했다. 데일리뉴스는 9일 워싱턴D.C.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참석해 가수 싸이와 악수하는 사진을 싣고 “오바마는 싸이의 섹시한 말춤을 흉내내는 대신 미군의 희생을 기리는 연설을 했다“고 보도했다.<사진=데일리뉴스 웹사이트
오바마 X마스 콘서트서 싸이와 악수

오바마 대통령과 가수 싸이의 만남을 놓고 미국의 언론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데일리뉴스는 오바마 대통령이 2004년 ‘미군살해’ 랩으로 파문을 일으킨 가수 싸이와의 첫 만남에서 미군을 찬양하는 내용의 연설을 했다고 뼈있는 지적을 했다.

데일리뉴스는 9일 워싱턴D.C.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참석해 가수 싸이와 악수하는 사진을 싣고 “싸이가 순록의 뿔차림을 한 댄서들과 함께 메가히트곡 ‘강남스타일’을 부른 후 오바마와 악수를 나눴다“면서 ”오바마는 싸이의 섹시한 말춤을 흉내내는 대신 미군의 희생을 기리는 연설을 했다“고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늘 행사를 통해 지금 이 순간 병실이나 대피소에서 휴일을 보내는 사람들, 특히 고향을 떠나 해외의 전장에서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싸우는 장병들을 생각하며 기도해달라”고 당부했다.

데일리뉴스는 콘서트가 열리기 2주전 싸이가 2004년 콘서트에서 이라크 포로를 고문한 군인과 그의 가족을 죽이라는 랩으로 미국인들에게 충격을 주었다면서 가사를 다시한번 소개했다.

이 때문에 오바마 대통령이 싸이가 참석하는 크리스마스 콘서트를 보이코트하라는 요구가 거세게 일었고 싸이가 사과문을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같은 문제에도 불구하고 백악관이 오바마 대통령의 콘서트 참석을 확인했다면서 사실 이번 콘서트는 어린이 환자들을 돕기위한 자선공연으로 백악관이 게스트 명단을 결정할 권한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번 콘서트는 TV 토크쇼진행자로 잘 알려진 코난 오브라이언과 가수 다이아나 로스, 데미 로바토, ‘아메리칸 아이돌’ 스코티 맥크리리, 배우 미건 힐티 등이 호스트로 돼 있다.

한편 오바마와 부인 미셸 여사, 두 딸 말리아와 사샤는 콘서트 참석에 앞서 엘프 복장을 한 국립어린이메디컬센터의 환자들과 함께 크리스마스 트리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둘째 딸 사샤는 오바마 대통령이 싸이와 악수할 때 옆에서 환한 미소를 지어 눈길을 끌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