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공공의료를 위한 시민대책위 "제주도, 서귀포 재활병원 책임지고 운영하라"
상태바
서귀포시 공공의료를 위한 시민대책위 "제주도, 서귀포 재활병원 책임지고 운영하라"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2.12.1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공공의료를 위한 시민대책위는 12일 "제주도는 서귀포 재활병원을 책임지고 운영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제주도정은 서귀포재활병원이 서귀포시민을 위한 병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민대책위는 "450억 시민혈세를 쏟아부어 서귀포 재활병원이 건립되고 있다"면서 "이는 서귀포장애인, 서귀포시민을 위한 전문재활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민대책위는 "그러나 서귀포 재활병원을 민간으로 넘기기 위한 수순을 밟고 있다"면서 "제주도는 공모라는 형식적인 절차를 통해 진행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민대책위는 "민간업자가 서귀포에 병원을 하고 싶어 한다면 자신의 돈으로 병원을 지어야지 왜 서귀포시민들의 돈을 안겨주냐"면서 "우근민 제주도지사는 서귀포시민이 곰으로 보이는가"라며 반문했다.

시민대책위는 "제주도정은 서귀포 재활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운영하겠다고 입장을 밝힌바 있다"면서 "우리는 민간업자에게 넘어가는 것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것"이라고 경고했다.

시민대책위는 우근민 도지사에게 "민간업자에게 넘기기 위한 수순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다음은 서귀포시 공공의료를 위한 시민대책위다.

△서귀포농민회 △서귀포시여성농민회 △서귀포시민연대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서귀포6월민주항쟁정신계승사업회 △서귀포시여성회 △탐라자치연대 △사회보험노조 서귀포시분회 △일반노조 동서교통지회 △공공운수노조의료연대본부제주지역지부.<제주투데이>

<박수진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