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로켓발사, 대선판도에 미칠 영향 촉각
상태바
北 로켓발사, 대선판도에 미칠 영향 촉각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12일 예고 없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가운데 1주일 앞으로 다가온 대선에 미칠 파장에 정치권 안팎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정치 전문가들은 이번 사안이 대선판도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하면서도 향후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측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의 대응에 따라 파장이 커질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후보측이 안보문제를 집중 거론하고 상대방에 대한 네거티브식 공세를 강화할 경우 대선정국은 자칫 크게 요동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이다.

동국대 고유환 북한학과 교수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가 대선판도와 전혀 무관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일반적으로 안보위기가 부각되면 보수진영이 유리하다는 평가가 있지만 이번에는 반드시 그렇지는 않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명박 정부 들어 로켓 발사가 계속되고 안보위기 상황이 이어지면서 안보를 강조하면서도 이에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며 "이에 대한 정권심판론적 관점으로 해석될 경우 야당에 유리할 수도 있다. 양면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로켓 발사가 이른바 북풍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이민호 모노리서치 전략이사는 "국민이 북한의 로켓발사 준비 과정을 오랫동안 지켜봤고 지지층도 이미 결집할 대로 결집한 상황"이라며 "선거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이사는 로켓보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후보의 거취가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TV토론을 거치면서 폭은 그리 크지 않지만 이정희 후보 지지율이 높아졌다"며 "박빙의 승부에서 이정희 후보의 사퇴 여부와 이 후보 지지층이 어느 정도 문재인 후보 쪽으로 가느냐가 로켓보다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도 "유권자들의 의식이 많이 달라져서 (이번 사안이)대선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다.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후보 측과 문 후보 측은 손익계산에 여념이 없는 듯한 분위기다. 우선 박 후보 측은 반사이익을 기대하면서도 여론의 역풍을 맞을까봐 조심스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새누리당의 한 관계자는 "어차피 미사일이 발사되면 언론에서 신문에 도배를 할 테고 새누리당은 가만히 있으면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는데 이걸 표로 끌고 오기 위해서 나서다간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다.

반면 민주당은 정권심판론을 부각시키려 노력하고 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최근 며칠 사이 정부가 마치 북한이 로켓을 분리해서 발사를 하지 않을 것처럼 국민들에게 정보를 알린 적이 있다"고 지적하며 "대북정보가 이렇게 취약해서야 어찌 국민이 정부를 믿고, 정부의 안보역량을 믿을 수 있단 말이냐"고 꼬집었다.

박용진 대변인도 "무려 20층 건물 높이의 로켓이 해체됐는지 발사 완료됐는지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이명박 정부의 안보무능이 우리 국민의 최대불안 원인"이라며 "국민들은 대북 안보무능, 정보부재의 속수무책 새누리당 정권에게 5년이라는 기회를 다시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