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UN 안보리, 北 장거리 로켓 발사 규탄
상태바
[종합]UN 안보리, 北 장거리 로켓 발사 규탄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3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안보리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규탄하고 향후 대응책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안보리는 이날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해 비공개 긴급회의를 가진 후 짧은 발표문을 통해 "북한은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하는 어떤 발사도 금지하는 2009년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 4월 장거리 로켓 발사 실패 이후 북한에 이 같은 모든 발사를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안보리는 당시 만장일치의 의장성명을 통해 추가 로켓 발사와 핵실험이 있을 경우 이에 따른 대응 의지를 천명했다.

이번 달 안보리 의장국인 모로코 모함메드 룰리츠키 유엔 주재 대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안보리 이사국들은 안보리 결의안 1718호와 1874호를 명백히 위반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규탄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사국들은 적절한 대응책을 계속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외교관들은 안보리가 기존 제재보다 더 강력한 조치를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안보리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비공개 긴급회의를 소집했으며 외교관들은 안보리가 신속히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데 합의하고 기존 대북 제재 확대와 같은 구속력 있는 결의안을 검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제라르 아로 유엔 주재 프랑스 대사는 안보리 회의에 들어가기 전 기자들에게 "안보리의 강력한 대응을 지지한다"며 "그러나 다른 안보리 이사국들이 원하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로 대사는 이어 "조만간 결의안을 채택하는 것이 논리상 필연적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마크 라이얼 그랜트 유엔 주재 영국 대사도 이와 비슷한 목소리를 냈다. 그랜트 대사는 "안보리는 북한의 이번 도발에 신속하고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서방 고위 외교관은 한국과 미국, 유럽, 일본 등은 북한의 기존 제재를 확대하는 것을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제재 대상 업체를 추가하고 북한 관리들의 여행 금지와 자산 동결을 추진하며 화물 검색 체계를 강화하는 방안이 기존 제재 확대에 포함될 수 있다.

이 같은 기존 제재 확대나 결의안 채택은 대체로 중국과 러시아의 입장에 달려 있는 가운데 외교관들은 특히 중국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국제사회에 자제를 촉구했다는 점에서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러시아의 경우 '깊은 유감'을 나타내 안보리의 강력한 대응을 받아들일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

서방 고위 외교관은 "중국이 형식과 내용 면에서 정확히 무엇을 수용할지 아직 불투명하다"면서 "다음 주말까지 결의안에 합의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한 도발적인 행위라고 비난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