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평균 52.6세 은퇴…男 54.6세-女 49.7세
상태바
서울시민 평균 52.6세 은퇴…男 54.6세-女 49.7세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3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민은 평균 52.6세에 직장에서 은퇴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복지재단이 지난 9월5일부터 10월4일까지 은퇴한 경험이 있는 서울시 거주 55세 이상 고령자 64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성별로는 남성이 평균 54.6세로 여성(49.7세)보다 5년 더 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57.6세(65세 이상), 54.1세(60~64세), 48.5세(55~59세)로 갈수록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고령층 구직 희망자의 절반 이상이 재취업을 희망하지만 마땅한 일자리를 얻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55세 이상 고령자 1000명 가운데 앞으로도 일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이는 62.2%(622명)였으며, 현재 취업 상태에 있는 350명 중에서는 83.4%(292명)가 계속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연령이 낮을수록 일하고자 하는 의지가 높았으며, 특히 55∼59세 연령대에서는 70.2%가 일하고 싶다고 응답해 평균 62.2%보다 8% 가량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앞으로도 일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62.2% 중에서 현재 일자리를 가지고 있는 경우는 47.1%에 불과했다.

임성규 서울시복지재단 대표이사는 "고령화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일하고 싶은 50~60대 이상의 고령자들이 급격히 증가했지만, 은퇴시기는 점차 빨라지고 양질의 일자리도 줄어들고 있는 게 현실로 나타났다"며 "고령자들의 사회활동 욕구를 충족시키면서 지역사회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보편적인 일자리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