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필수생활비 절반 시대 열겠다"
상태바
문재인 "필수생활비 절반 시대 열겠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3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3일 필수생활비를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KBS1 TV 방송연설에서 "지금 우리가 복지국가로 나아가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당장 시급한 국민의 생활비 지출을 줄여주는 것"이라며 "저 문재인, 반드시 필수생활비 절반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임신·출산과 관련, "임신과 출산에 관련된 필수적인 의료비는 전액 국가가 책임지겠다"며 "필수예방접종 항목을 확대해서 무상으로 제공하고 공공산후조리원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보육 면에서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대폭 확충하고 안전하고 질 높은 무상보육을 실현하겠다"며 "초중고 12년 무상교육을 시행하겠다"고 공약했다.

내년부터 대학 반값등록금을 도입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문 후보는 "내년에는 국·공립대부터, 그리고 내후년에는 사립대까지 반값등록금을 실현하겠다"며 "대출금을 빌려주는 무늬만 반값등록금이 아니라 등록금 자체를 절반으로 낮추는 진짜 반값등록금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강조해온 의료비 100만원 상한제와 관련해서는 "어떤 질병이든 연간 의료비가 100만원이 넘지 않도록 100만원 본인부담 상한제를 실현하겠다"며 "부자들이 더 많이 내게 하고, 정부 보조를 늘리고, 그래도 부족한 부분은 가구당 월 평균 5000원 정도만 더 부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주택 공약 면에서는 "임대료 부담이 큰 서민들부터 먼저 월세를 국가가 보조해드리는 월세 바우처를 지원하겠다"며 "내년부터 당장 시범사업에 착수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현재 4.3%에 불과한 장기 공공임대주택 비율을 2018년까지 전체 가구의 10%로 확대하겠다"며 "이 중 10분의 1 정도는 청년, 대학생 등을 위한 공공원룸텔로 만들겠다"고 예고했다.

통신비와 관련해서는 "이동전화 기본요금과 가입비를 단계적으로 줄이고 싼 단말기를 보급하겠다"며 "공용 와이파이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공약했다.

불필요한 토건사업을 중단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문 후보는 "이명박 정부는 4대강 등 토건사업에 세금을 쏟아부었지만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삶속에 세금을 돌려놓겠다"며 "공정과세를 통해 서민, 중산층, 중소기업의 세 부담을 늘리지 않고 복지재원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