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선관위, 박근혜 불법선거 오피스텔 급습
상태바
[종합]선관위, 박근혜 불법선거 오피스텔 급습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4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불법 선거운동 드러나면 박근혜 책임져야"
새누리 "당과는 전혀 무관한 일" 강력 부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3일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측을 돕기 위해 불법적으로 온라인 댓글을 달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서울 여의도 한 사무실을 급습했다.

이 사무실에는 20~30대 수 명이 여러 대의 컴퓨터 앞에 앉아 인터넷 댓글을 달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이날 오후 6시께 제보를 받고 서울시 선관위 기동조사팀이 여의도 R오피스텔을 급습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이 오피스텔에서 박근혜 후보 명의로 된 임명장 수십장도 발견했다. 여기에 SNS 미디어본부장이라는 명함도 수북히 쌓여 있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새누리당의 불법 선거운동 의혹과 관련,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문 후보 캠프의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선관위 직원 10여명은 오늘 (새누리당 불법 선거운동 의혹이 있는) 영등포 여의도동 모 오피스텔 현장을 적발했다"며 "문 후보 캠프는 이 사건을 공정선거를 저해하는 중대범죄행위로 규정하고, 선관위가 철저하게 조사해 진상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또 "선관위 조사결과 불법 선거운동이 사실로 드러나면 박근혜 후보가 직접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몰아 부쳤다.

그러나 현재까지 박 후보측 공식 캠프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새누리당은 이와 관련해 당과는 전혀 관련 없는 내용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이정현 공보단장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당과는 전혀 무관한 일이며, 당에서 돈을 들여 사무실을 만들어준다던지 지원한 사실은 더 더욱 없다. 단지 개인적으로 그렇게 (사무실을 차려)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이 사람들이 직능단체이다보니 선거대책위원중에 한 사람일 것이라는 생각이고, 누군지는 알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선관위는 해당 오피스텔의 컴퓨터와 서류를 압수하고 관련자를 서울시 선관위로 임의 동행해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