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국정원 선거개입 의혹', 대선 전 수사 끝날까
상태바
[종합]'국정원 선거개입 의혹', 대선 전 수사 끝날까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새누리당 선거공작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을 방문, 김기용 청장을 만나 지난 국정원 여직원의 불법 감금과 관련해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심재철 위원장은 국정원 직원 김모씨가 거주하고 있는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 앞에서 불법 감금행위를 한 민주통합당 관계자들을 상대로 고발을 할 방침이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14일 민주통합당이 제기한 국가정보원(정보원)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 경찰에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심재철 새누리당 문재인 캠프의 선거공작 진상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 등 소속 의원 4명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을 방문해 김기용 경찰청장과 경찰 관계자들을 만나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심 위원장은 "새누리당, 민주당, 국정원 어디 눈치 보지 말고 바른대로 해달라"면서 "일부 언론을 보니 '처음에는 2~3일 생각했는데 한 일주일 걸리게 생겼다'는 보도가 나온다. 이러다 선거 끝나는데 최대한 신속하게 해달라고 온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현 의원은 "시간이 지체되면 '아니면 말고 식'으로 계속 공격만 하다가 선거가 마쳐지는 상황이 된다. 민주당측에서 바라는 것"이라면서 "(수사에)시간이 많이 걸릴 수도 있지만 원론적 입장에서 접근하면 사안을 해결할 수 없다. 댓글 단 것만 확인하면 2~3일내에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은희 의원은 "핵심은 대한민국 한 여성인 체포·감금당하고 부모와의 만남을 제지당하는 등 인권이 침해된 것"이라면서 "민주당이 선거를 조작하고 허위사실을 통해 흑색선전을 하고 있다. 명백한 범죄행위다. 신속한 수사로 책임을 확실히 가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하진 의원은 "그 분(김씨)은 범죄인이 아니다. 임의 제출했을 때는 경찰에서 객관적으로 봐달라고 한 것"이라면서 "증거를 위한 절차가 필요없는 것 아닌가. 범죄인의 증거를 파악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민주당과 새누리당 다 불러서 다같이 내용이 뭔지 파악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경찰이 어떤 경로를 통해서든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 "이 사건을 최대한 빨리 마무리해 국민들의 의혹을 풀어드리고자 한다"고 답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민주당 관계자들이 국정원 여직원을 불법감금했다며 서울 수서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 대상은 다수의 민주당 의원과 당직자 등이다. 이들은 새누리당 자체 녹화 영상을 통해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 인물들이다.

민주당은 11일 '국정원 직원이 정치 홈페이지에 문 후보에 대한 비방 댓글을 무차별적으로 올린다는 제보를 받고 국정원 직원인 김씨의 오피스텔을 경찰과 선거관리위원회 직원 등과 함께 급습했다.

그러나 김씨는 혐의 일체를 부인하며 장기간 대치했고 민주당 관계자를 경찰에 고소했다.

민주통합당이 국가정보원 직원의 대선 개입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의 오피스텔 출입문 앞에서 김씨의 부모가 물을 건네고 있다.

수서서는 이날 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고발한 민주통합당 관계자를 조사했다.

경찰은 김기운 민주당 법률지원단국장과 변호인을 대상으로 고발내용과 국정원 여직원 김모(28)씨가 비방댓글을 달았다고 특정한 정황 등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했다.

경찰은 또 김씨를 피고발인 자격으로 조사하기 위해 소환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김씨는 현재 병원에 입원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변호인인 강래형 변호사는 "감씨의 건강상태가 매우 안좋고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한 상태라 당장은 어렵다"며 "모처에 가서 심리적 안정 취한 뒤 출석요구서를 보내주면 그 때 가서 결정해서 출석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13일 제출한 컴퓨터에 보안이 걸려 있어 분석 작업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청 사이버범죄수사대 디지털증거분석팀은 컴퓨터의 보안을 먼저 풀어야 분석을 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통상적인 분석기간보다 더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드디스크가 2개인 점과 교차분석이 필요하다는게 이유다. 통상적으로는 2~3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서울청 관계자는 "수서서에서 증거분석 의뢰가 들어와 서울청 사이버범죄수사대 디지털증거분석팀에서 관련 내용을 살펴볼 계획"이라며 "최대한 빨리 분석을 마친뒤 관련 내용을 수서서로 전달하겠다"고 말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