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 항타선 전복 6명 사망·6명 실종
상태바
울산항 항타선 전복 6명 사망·6명 실종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오후 울산에서 발생한 항타선 전복 사고로 인해 15일 오전 10시 현재 6명 사망, 6명이 실종됐다. 12명은 구조됐다.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사고는 14일 오후 7시13분께 울산항 북방파제 제3공구 축조공사 현장에서 부산선적 2600t급 해상작업용 부선인 석정36호(항타선, 일명 말뚝박기선)가 현지 기상불량(파고 2.5m)에 따라 안전해역으로 이동을 시도 하던 중 선체가 기울면서 전복돼 승선 중이던 선원과 해상근로자 24명이 바다로 추락했다.

사고를 접수한 울산해경은 인근에서 경비중이던 경비함정 2척을 급파, 구조를 시작해 오후 7시39분께 최초로 생존자 2명을 구조하는 등 오후 8시13분까지 12명을 구조했다.

하지만 6구의 사체인양 외 현재까지 추가 생존자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해경은 자체 경비함정과 해군 고속정, 관공선 등 구조함정 총 31척과 특수구조단 등 전문 구조인력 69명, 해안수색조 26명 등을 총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이용한 해상 수색 및 구조활동 외에도 15일부터 잠수요원들의 본격적인 수중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수색작업은 실종자 전원이 발견될 때까지 공중, 해상 및 수중에서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일부 해상오염도 있었다.

선박내 적재되어 있던 기름 90t(경유 30t, 벙커A유 60t) 중 일부가 유출돼 사고해역 주변에 약한 기름유막띠가 형성된 상태다.

해경은 사고선박 주변 반경 600m에 오일펜스를 설치했다. 해경은 15일 중으로 선박 내 남아있는 기름에 대한 이적작업을 실시하고, 일부 유출된 기름을 제거할 계획이다.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해선 해경이 수사본부를 설치해 원인을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사망자이 확인된 사람은 ▲진원오(68) ▲박태환(65) ▲한성민(34) ▲정찬우(48) ▲김영자(68·여) ▲김남순(49) 등 6명이다.

현재까지 실종자는 ▲이성희(56) ▲장기호(32) ▲민경석(53) ▲이시복(41) ▲김재현(48) ▲홍성대(미상) 등 6명이다.

구조자는 ▲김근욱(46) ▲이상훈(23) ▲김재곤(49) ▲김원재(미상) ▲전상배(50) ▲홍종호(72) ▲김상식(56) ▲오말순(미상) ▲김동민(미상) ▲윤재혁(미상) ▲박상희(미상) ▲박승용(미상) 등 12명이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