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軍, 북한 로켓 연료통 등 잔해 3점 추가 발견
상태바
[종합]軍, 북한 로켓 연료통 등 잔해 3점 추가 발견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23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가 지난 12일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 미사일(로켓-은하 3호) 잔해 3점을 추가로 인양했다.

국방부는 북한 장거리 로켓 1단 추진체 산화제통을 인양했던 지점에서 1~2㎞ 범위에서 지난 21일 두 차례에 걸쳐 1단 추진체 연료통, 연료통 하단부위, 엔진 연결링 등 3점의 잔해를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로켓 잔해가 추가 인양된 곳은 변산반도 서방 151㎞, 수심 85m 지점으로 1단 추진체 연료통은 21일 오전 7시30분부터 10시30분 사이 인양됐다. 지난 14일 군이 건져 올린 산화제통과 연결된 부위로 지름 2.4m, 높이 4.2m, 무게 0.4t이다.

연료통은 해상에 충돌하면서 동체가 찌그러지고 일부 파손됐으며 미사일 동체에 새겨진 '은하 3' 글자 중 '3'이 표시됐다. 앞서 지난 14일 인양한 산화제통에는 '은하'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었다.

같은 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는 연료통 하단부위와 엔진 연결링이 각각 인양됐다. 연료통 하단부위는 지름 2.4m, 높이 1.5m, 무게 0.1t으로 금속성 튜브가 뒤엉킨 채로 발견됐다.

연료통과 엔진을 연결하는 엔진 연결링 부위는 지름 2.4m, 두께 0.35m, 무게 0.1t이다. 재질 등은 추가 분석을 할 예정이다.

이로써 지난 12일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 로켓 가운데 서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1단 추진체 중 4개 엔진을 제외한 주요 핵심부품이 모두 수거됐다.

이번에 인양한 로켓 잔해는 소해함(기뢰탐색함)인 옹진함이 음파탐지기로 식별, 수중카메라로 확인한 뒤 청해진함이 건져 올렸다.

인양된 잔해들은 22일 평택항으로 이송돼 국방과학연구소(ADD)로 옮겨졌으며 군과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해 분석작업을 진행중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잔해가 추가로 인양되면서 북한 장거리 로켓의 성능과 설계구조 등을 더욱 자세히 분석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앞서 인양한 로켓 산화제통을 분석 결과 발표에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이 우주 발사체보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 개발 의도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