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참여환경연대 "우 도정, 서귀포재활병원 민간위탁자 선정 즉각 철회하라"
상태바
제주참여환경연대 "우 도정, 서귀포재활병원 민간위탁자 선정 즉각 철회하라"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2.12.2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제주참여환경연대는 서귀포재활병원 관련 24일 "우근민 도정은 공공성을 무시한 민간위탁자 선정시도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시민혈세 400억이 투입되고, 장비 마련 등으로 내년 50억이 추가 투입될 서귀포 재활병원이 민간병원사업자의 배불리기에 사용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참여연대는 "우근민 도지사는 올해 초 '보건의료발전 5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서귀포 재활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운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적이 있다"면서 "서귀포 재활병원은 제주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서귀포 지역의 장애인의 재활을 목적으로 설립한 병원"이라고 피력했다.

참여연대는 "의료기관의 공공성과 전문성보다는 재정적 안정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한다는 선정 기준은 어떤 기관이 선정될지 너무도 분명하게 보여준다"면서 "결국 이번 수탁자 선정은 현재의 기준에 의하면 한라의료재단이 수탁자로 선정될 것이 너무도 뻔한 현실"이라고 역설했다.

참여연대는 "한라의료재단이 선정될 경우 재정 건전성 추구로 인한 의료비 상승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서귀포재활병원은 서귀포시 지역의 장애인과 노인의 재활치료를 목적으로 하고 있는 기관으로 치료를 필요로 하는 시민들이 경제적 여건은 열악한 상황"이라며 "공공성에 목적을 두고 설립한 병원이 본래의 목적과는 무관한 영리추구의 수단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참여연대는 "서귀포재활병원이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점이 의료의 사각지역에 있는 시민의 복지라는 점은 두 말할 필요가 없다"면서 "수탁선정심의위원회의 기준을 무시하고, 재정적 안정성을 우선시 한다는 점은 서귀포 시민의 복지보다는 제주도정의 운영부담만을 벗고자 하는 본말이 전도된 발상임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우근민 도정이 아껴야 하는 것은 시민의 복지에 쓰이는 예산이 아니고, 불필요한 개발사업과 7대경관 선정과정에서와 같은 예산 낭비"라면서 "그 어떤 것보다 도정에서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 도민의 복지"라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우근민 도정은 지금이라도 수탁선정심의위원회를 연기하고, 의료시설의 공공성에 초점을 맞춰 수탁기준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도민의 혈세로 세워진 공공시설을 민간업자에게 넘겨 특혜를 주었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공공의료를 추구하는 단체들과 시민들의 강력한 저항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