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유혹하는 100% '천연비타민'은 없다
상태바
소비자 유혹하는 100% '천연비타민'은 없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26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건강식품이 있다면 바로 '비타민'이다.

비타민은 보통 기존 합성비타민과 천연비타민으로 나뉘는데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제품은 화학재료로 만들어져 저렴한 가격으로 대량 생산되는 합성비타민이다.

문제는 기존 합성비타민에 '천연'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판매되는 제품이다. 천연하면 '100%, 자연적인, 친환경'을 떠올리는 소비자들의 심리를 이용해 몇몇의 제약업체들은 '천연'비타민을 기존 제품보다 2~3배 비싼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하지만 과연 소비자들이 믿는 천연 비타민이 순수하게 100% 천연원료로 만들어졌을까.

한국에 비타민C 치료법을 소개한 미국 인디애나의대 하병근 교수는 "비타민C는 100% 천연(Natural)으로 이루어진 1g 정제나 500㎎ 정제는 없다"며 "아세로라나 로즈힙 같은 과일 열매로 만들었다 해도 정제의 비타민C 함량이 200㎎을 넘어서면 천연비타민 이라고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부 전문가들도 마찬가지로 천연비타민이라는 말은 일부 원료를 천연에서 추출한 의미에 불과하기 때문에 기존 제품과 특별한 차이가 없다고 전했다. 즉 일부 성분의 '천연원료'가 들어간 것을 '천연비타민'으로 오해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을 바탕으로 일부 비타민 제조사들은 '천연비타민'이라는 용어 대신 제품에 '천연원료 비타민'이라고 표기한다. 하지만 여전히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이를 천연비타민으로 오해하기 십상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의 건강기능식품 표시 기준에 따르면 천연이라는 표시는 어떤 인공 첨가물이나 합성 성분도 제품 내에 포함돼 있지 않아야한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에서 천연이라는 표현을 쓰는 알약, 캡슐 형태의 비타민제는 '연 원료의 비타민을 합성한 비타민제'는 표현이 정확하다.

전문가들은 "비타민을 선택함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천연 혹은 합성의 여부를 따지거나 원산지가어디인지 가려보는 것보다 비타민을 얼마나 균형 있게 섭취하는가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제품을 생산하는 회사에서 쏟아내는 애매하고 무분별한 광고를 맹신하기 보다는 평소 자신의 식습관을 고려해 어떤 비타민의 섭취가 부족한지 아는 것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는 것이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