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당선인, 대통령직 인수위원장 김용준·대통합위원장 한광옥
상태바
박 당선인, 대통령직 인수위원장 김용준·대통합위원장 한광옥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27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에 임명된 김용준 전 헌법재판소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교보생명 빌딩 4층 법무법인 넥서스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당선인은 27일 제18대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에 김용준 전 헌법재판소장을, 부위원장에 새누리당 진영 정책위의장을 임명했다.

윤창중 인수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1차 인수위 구성안을 발표했다.

김 전 소장은 대선 캠프에서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윤 수석대변인은 "김 전 소장은 당선인의 법치와 사회 안전에 대한 확고한 소신을 뒷받침하고 인수위를 통해 새 정부가 원활하게 출범할 수 있게 잘 준비할 것"이라고 인선배경을 설명했다.

또 "진 정책위의장은 새 정부의 국정철학과 정책기조를 설정하는 과정에서 공약들의 우선순위와 실천 로드맵을 연계성 있게 통합·조정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의 주요 추진과제를 위해 인수위 내에 설치되는 국민대통합위원회와 청년특별위원회 등 2개 특별위원회 구성안도 함께 발표됐다.

▲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27일 대통령직인수위원장에 김용준 전 헌법재판소장을 임명하는 등 일부 인선을 단행했다. 왼쪽부터 진영 인수위 부위원장,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 김경재 국민대통합위원회 수석부위원장, 김상민 청년특위위원장.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에는 대선 캠프에서 국민대통합위 수석부위원장을 맡았던 한광옥 전 민주당 대표가 임명됐다. 동서 화합과 산업화·민주화 세력의 화합을 추진할 적임자로 판단했다는 게 윤 수석대변인의 설명이다.

수석부위원장도 김경재 전 의원과 인요한 연세대 교수, 윤주경 윤봉실의사 친손녀, 김중태 전 서울대 민족주의 비교연구회장 등 캠프 시절 국민대통합위 부위원장단이 그대로 재선임됐다.

청년특위 위원장 역시 대선 캠프에서 중앙 청년총괄본부장을 맡은 김상민 의원이 기용됐다. 윤 수석대변인은 "김 의원은 오랜 기간 대학생 봉사모임을 이끌어 온 경력이 있어 청년층의 고충을 실질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소통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현호 전 전국대학총학생회모임 집행의장 ▲윤상규 네오위즈게임즈 대표이사 ▲박칼린 킥뮤지컬스튜디오 예술감독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오신환 새누리당 중앙청년위원장 ▲이종식 채널A 기자 등이 청년특위 위원에 임명됐다.

윤 수석대변인은 "당선인의 국민대통합 구상을 실천하기 위한 구체적인 밑그림을 만들 '국민대통합위원회'와 실업문제 등 청년층의 시급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당선인의 정책방향을 설계할 '청년특위'를 설치키로 했다"고 전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