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새 원내대표 박기춘 의원
상태바
민주통합당 새 원내대표 박기춘 의원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2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 박기춘 의원이 28일 신임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에 선출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원내대표 경선을 실시, 재적의원 127명 중 124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1차 투표에서는 문재인 우상호 민홍철 의원이 불참했고, 결선 투표에서는 문재인 이해찬 우상호 의원이 불참했다.

이날 경선은 박 의원을 비롯해 김동철·신계륜 의원 등 3명이 출마했으며, 결선투표까지 이어졌다.

1차에서는 박 의원과 신 의원이 47표를 얻어 동률을 기록했으며, 김 의원은 29표를 얻는 데 그쳤다. 2차 결선투표에서는 박 의원이 63표, 신 의원이 58표를 얻었다. 기권은 3명이었다.

원내대표 임기는 박지원 전 원내대표의 잔여임기인 내년 5월 초까지이며, 비대위원장은 차기 지도부 선출 전까지다.

중도 성향의 박 의원은 당내 계파갈등 해소를 우선 과제로 꼽았다. 그는 의총 직후 수락연설을 통해 "의원들과 후보자 한분 한분이 더 이상 계파는 없고 갈등도 없다고 약속했다"며 "오늘을 계파간 싸움의 마지막 날로 정하겠다"고 말했다.

대선결과를 놓고는 "철저한 반성과 처절한 혁신, 그에 따른 평가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며 "그것을 바탕으로 새로운 당을 만드는 마음으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솔직히 말해 기쁨과 영광보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여러분 한분 한분과 매사 의논하면서 당과 원내를 이끌어가겠다. 당을 뼛속까지 바꿔나가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선출 직후 중앙위원회가 열리는 국회도서관으로 이동한 박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장을 따로 뽑아 권한을 나누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당 비대위원장은 당 대표 역할인데 원내대표의 역할과 겸직한다는 것이 참으로 쉽지 않은 환경"이라며 "비대위원장으로 총의를 모아 당 내외인사 중에 새로운 분을 모셔서 선출하자는 공약으로 당선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총회와 당무위원회에서 (비대위원장이)뽑히면 정통성도 있다"며 "그런 다음 다시 중앙위에서 추인을 받겠다"고 향후 방침을 밝혔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