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가 현실로' 솔로대첩男 알고보니 유부남
상태바
'우려가 현실로' 솔로대첩男 알고보니 유부남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2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열린 대규모 미팅 이벤트 '솔로대첩'에서 유부남을 만난 여성의 사연이 인터넷에 올라와 행사자체를 두고 비난여론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에는 '솔로대첩에서 만난 남자가 유부남입니다. 아내분이 고소하신다고 합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여성은 우연히 친구와 함께 행사에 들렀다가 기혼자와 만나 소송에까지 휘말릴 상황에 놓였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솔로대첩'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미혼남녀들을 위해 기획된 대규모 미팅행사다.

해당 글에 따르면 '솔로대첩이 어떻게 진행되나 궁금해서 친구와 구경삼아 나갔다. 하지만 행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데다 사람도 많아 돌아가려는 찰나 한 남성이 말을 걸어왔다'고 했다.

이 여성은 '한 스물 여덟이나 아홉쯤 되보이는 분이 쑥스러운듯 연락처를 물어왔고, 인상이 좋아보여 번호를 알려줬다. 또 함께 식사를 하면서 서로 호감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다음날인 크리스마스 당일 날도 만나 데이트를 즐기면서 과감한 애정표현도 주고받는 등 두 사람의 관계가 급속도로 진전됐다.

하지만 다음날인 26일 '한 여성으로부터 '아이까지 있는 유부남이 그렇게 좋으냐'는 등의 메시지를 받았고,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고소하겠다'는 말만 들었다'고 했다.

그는 '제대로 알아보지 못한 본인에게 분명 잘못이 있다'면서도 '유부남인걸 모르고 만났는데 죄가 성립되느냐. 아직 이틀밖에 안 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걱정하지 마라. 간통죄 성립되지 않는다', '처음 만난 사람에게 연락처를 준 게 잘못이다'는 등의 답변과 함께 솔로대첩의 부작용을 지적했다.

한편 솔로대첩은 행사 전부터 성범죄 등에 대한 우려로 개최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