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대한항공, KEPCO 잡고 3위 탈환
상태바
[V-리그]대한항공, KEPCO 잡고 3위 탈환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3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이 KEPCO를 잡아내며 리그 3위 자리를 탈환했다.

대한항공은 30일 오후 2시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2~2013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KEPCO에 3-0(25-17 25-22 25-17) 완승을 거뒀다.

KEPCO를 제물로 1승을 챙긴 대한항공(8승6패·승점 26)은 하루 전에 LIG손해보험(승점 25)에 내줬던 리그 3위를 되찾았다. 2~4위를 달리고 있는 현대캐피탈(승점 27), 대한항공, LIG이 각각 승점 1점 차를 유지하며 불꽃 튀는 순위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마틴은 시즌 6번째이자 개인 통산 6호 트리플크라운(후위공격 5개, 서브에이스 3개, 블로킹 3개)을 달성하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학민도 11점으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KEPCO(1승13패·승점 2)는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1라운드 러시앤캐시전 이후 한 달이 넘도록 승리가 없다. 연이은 부진 속에 11연패를 기록했다. 순위 변화 없이 리그 최하위(6위)에 머물렀다.

안젤코는 17점으로 분발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대한항공은 하경민의 서브에이스를 시작으로 연달아 4점을 따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김학민이 1세트에만 6득점 공격성공률 100%를 자랑하며 점수 차를 더욱 벌렸고 마틴이 스파이크서브를 내리 꽂으며 25-17로 세트를 마무리 지었다.

2세트에도 16-10으로 크게 앞서가던 대한항공은 장광균과 안젤코의 공격에 고전하며 20-19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분위기가 KEPCO쪽으로 넘어갈 수도 있는 상황에서 범실이 발목을 잡았다. 김천재와 박성률의 서브가 잇따라 네트에 걸리며 뒷심을 잃었다. 실수 없이 점수를 챙긴 대한항공이 25-22로 2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는 팽팽했다. 양팀은 11점까지 점수를 나눠가졌다. 승부처에서 마틴이 해결사로 나섰다.

블로킹과 오픈 공격으로 연속 득점을 올렸고 이후 2개의 서브에이스까지 추가하며 완벽하게 승기를 가져왔다. 마틴의 맹공에 수비가 무너진 KEPCO는 그대로 주저앉았고 경기는 25-17로 끝났다.

◇NH농협 2012~2013 V-리그 30일 결과

▲남자부

대한항공 3 (25-17 25-22 25-17) 0 KEPCO
(8승6패) (1승13패).<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