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원정 100억원대 도박사이트 적발
상태바
일본 원정 100억원대 도박사이트 적발
  • 강한성 기자
  • 승인 2013.01.2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 피해 일본 오사카에 사무실 개설…경찰, 3명 구속 2명 불구속

제주와 일본에 사무실을 차려 놓고 100억원대 불법 스포츠토토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일당 5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23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이모(52)씨 등 3명을 도박개장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한 경찰은 일본으로 달아난 공범 정모씨의 소재를 추적하고 있다.
 
구속된 3명 가운데 주범인 이씨는 도박 사이트를 개설했고, 김모(32)씨는 도박자 모집 담당, 그리고 현모(31)씨는 일본 현지 사무실을 관리하는 등 역할을 분담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 등은  2011년 5월 26일부터 지난해 7월 1일까지 제주시 삼도2동 모 오피스텔에 사설 스포츠토토 사이트인 일명 '오리지널'을 개설하고, 일본 오사카에 사이트를 관리하는 사무실을 운영했다.
 
이들은 삼도2동 오피스텔에서 사이트를 운영하던 중 경찰 단속을 피하기 위해 ㅈ011년 9월 사이트를 관리할 사무실을 오사카로 옮긴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국내·외 스포츠경기 결과에 배팅하는 수법으로 2년간 100억원 상당을 배팅케 해 7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트 회원만 약 1000여명에 이르며, 이 중 7~8명은 억대 이상의 고액을 배팅하는 상습 도박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고액 상습 도박자에 대해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6월 첩보를 입수한 후 수사에 착수, 5개월 동안 범죄 관련계좌 등을 추적해 주범 이씨 일당을 검거했다.<제주투데이>

<강한성 기자/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