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건설범도민추진협 "민주통합당, 제주민군복합항 문제 합리적 해결 기대"
상태바
해군기지건설범도민추진협 "민주통합당, 제주민군복합항 문제 합리적 해결 기대"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3.03.1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군기지 건설 범도민추진협의회는 12일 민주통합당이 새누리당 및 정부와 함께 제주민군복합항 문제 해결을 위해 진정성을 갖고 합리적으로 풀어갈 것을 촉구했다.

범도민추진협의회는 이날 문희상 민주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위원회에 드리는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범도민추진협의회는 "새로운 정부와 함께 강정 갈등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외부세력 즉 제3자의 개입을 배제한 순수 강정주민들이 주축이 돼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을 위한 장을 하루속히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범도민추진협의회는 "강정마을 제주민군복합항(제주해군기지) 유치는 절차적으로 정당하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범도민추진협의회는 "민주통합당의 제주해군기지 검증특위 활동을 당장 접어 달라"면서 "제주민군복합항 문제를 잡고 정치적 행위를 한다는 것은 제주도민을 기만하는 행위이자 도민 화합 모드에 찬물을 끼엊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범도민추진협의회는 "제발 껴져가는 제주사회에 불을 지피는 해군기지 민주당 검증 특위의 활동을 당 차원에서 접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범도민추진협의회는 "제주민군복합항에 대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은 지금 하루속히 제주민군복합항이 완공돼 국가안보와 제주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강정마을 공동체가 회복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주문했다.

범도민추진협의회는 "지금 제주사회가 요구하고 있는 것은 더 이상의 민군복합항 갈등 증폭행위(검증 특위 활동)를 접어줄 것과 강정마을에서 불법을 일삼으며 공사를 방해하고 주민들의 화합을 가로막고 있는 외부전문시위꾼들이 하루속히 강정마을에서 나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10일 범도민추진협의회는 민주당 해군기지검증특위 김우남 위원장님과 면담을 갖고  민주당 해군기지 검증특위 활동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