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군사기지 저지 범도민대책위 “우근민 지사, 해군기지 불법 공사 중단 조치 내려라”
상태바
제주군사기지 저지 범도민대책위 “우근민 지사, 해군기지 불법 공사 중단 조치 내려라”
  • 강한성 기자
  • 승인 2013.04.2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제주해군기지 불법 공사를 주장하던 활동가 등 3명을 연행한 것과 관련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는 25일 성명을 내고 우근민 제주도지사에게 공사 중단 조치를 내릴 것을 촉구했다.

또한 경찰에 대해선 연행자 즉각 석방을 요구했다.

범도민대책위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해군기지 불법 공사의 문제점을 지적해 왔다”며 “우근민 지사에게 불법 공사에 대한 즉각적이고, 객관적인 조사를 촉구해 왔고, 이에 따라 공사 중단 조치를 내려줄 것을 요구해 왔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범도민대책위는 “오늘(25일) 오전 기자회견 역시 불법 공사 행위를 중단하기 위한 정당한 활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범도민대책위는 “그러나 우근민 도정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라며 “오탁수 방지막이 재설치돼 있는지 제대로 확인하지도 못하고 있으며, 공사장 주변과 강정천이 흙탕물로 변해도 남의 일인냥 방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범도민대책위는 “지금 벌어지고 있는 제주해군기지 공사는 이미 밝혔듯이 불법 공사의 백화점”이라며 “우근민 지사는 지금이라도 해군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도민의 입장에서 즉각적인 조사와 공사 중단 조치를 내려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특히 범도민대책위는 “공권력 역시 탄압에만 관심이 있을 뿐”이라며 “오늘 오전부터는 용역회사도 아니면서 오로지 공사장 정문 개방을 유도하기 위한 활동에 골몰하고 있고, 강정마을 전체를 공포분위기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범도민대책위는 “오늘 현장에서 일부 지휘관은 폭언을 일삼으로, 진압군처럼 행세하는 모습에 과연 누구를 위한 공권력인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범도민대책위는 “지금 공권력이 할 일은 불법적인 공사를 비호하는 일이 아니라 연행자를 측각 석방하는 일”이라며 “공권력이 끝내 강정마을에 대한 탄압을 지속하겠다면 강정의 평화를 바라는 모든 세력과 연대해 더욱 강도 높은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경고했다.<제주투데이>

<강한성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