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 천막 강제철거 법적 대응 나설 것"
상태바
"강정마을 천막 강제철거 법적 대응 나설 것"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3.05.13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범도민대책위, 13일 기자회견…서귀포시 등 규탄

강정마을회와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는 제주해군기지 공사 반대 천막 철거 관련 13일 서귀포시장의 해임과 공개사과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제주지방경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귀포시장은 해군기지 불법공사 감시활동을 탄압하고 강제철거를 자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들 단체는 "경찰은 해군기지에 대한 불법.탈법 공사를 감시하는 역할을 해왔던 천막에 대해 강제철거를 강행했다"며 "이번 철거과정에서 경찰을 앞세우지 않겠다던 서귀포시장의 언약은 무너졌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는 "기본적인 안전조치도 없이 철거만을 고집하면서 강정주민이 하천 아래로 추락해 중상을 입는 사태가 벌어졌다"며 "이는 지역주민들과 소통과 협력을 묵살하고 강제철거를 결정한 서귀포시청 등 행정당국에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강정마을에서 벌어지고 있는 공권력의 행태가 이미 도를 넘어섰다"며 "서귀포경찰서장은 시민권리를 가로막고 폭력진압을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강제 철거 과정에서도 고착과 연행에만 관심이 있었을 뿐 주민들의 안전에는 전혀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며 "비폭력적인 방식으로 저항하는 강동균 강정마을회장 등을 특수공무집행방해라는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했고 구속영장 청구가 또다시 남발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 단체는 "경찰은 수십개의 장비를 동원해 채증을 하고 있었음에도 추락사건에 대해 영상이 공개되기 전까지는 마치 추락사태의 책임이 마을주민에게 있는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기까지 했다"며 이번 추락 사태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검찰에 제주도지사, 제주지방경찰청장, 서귀포시장, 서귀포경찰서장 등을 상대로 고발장을 접수해 이번 사태에 대해 법적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이 끝난 후 제주지방경찰청과 제주도청에 항의방문에 나섰다. <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