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학교병원, ‘말기 암환자’ 위한 호스피스 병동 개소
상태바
제주대학교병원, ‘말기 암환자’ 위한 호스피스 병동 개소
  • 강한성 기자
  • 승인 2013.05.19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병원(병원장 강성하)은 말기 암환자 대상으로 삶의 마지막 순간을 편안하게 맞이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 15일 호스피스 병동을 개소했다.

호스피스 병동은 2인실 3개, 4인실 1개 등 총 10병상을 갖추고 있다.

이외에 가족실, 상담실, 미리내실(임종실), 교육실, 하늘정원 등의 시설도 마련돼 있다.

말기 암 환자 중 본인이 질병상태를 이해하고, 완화의료를 희망하는 자는 호스피스 병동에 입원해 △완화의료서비스 △영적 상담 및 정신적인 지지 △암환자 및 가족의 스트레스 관리 △발맛사지, 원예요법, 미술요법, 음악요법, 웃음요법 등의 다양한 의료서비스와 교육을 받을 수 있다.

강성하 병원장은 “말기 암 환자 및 보호자들이 남은 삶을 의미 있고 아름답게 맞을 수 있도록 기존 호스피스 병상시설을 보완해 호스피스 병동을 정식 개소하게 됐다”고 말했다.<제주투데이>

<강한성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