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평화 외면하는 제주해군기지 백지화해야"
상태바
"박근혜 정부, 평화 외면하는 제주해군기지 백지화해야"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3.05.3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군기지 반대 단체, 30일 제주포럼 개최장서 기자회견…박근혜 정부에 보내는 공개서한 채택

▲ 제주해군기지 반대 단체들이 30일 제8회 제주포럼이 열리고 있는 해비치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근헤 정부에 보내는 서한을 채택하고 있다.
강정마을회,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 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는 30일 "박근혜 정부는 제주해군기지를 백지화 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제8회 제주포럼이 열리고 있는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리 해비치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근헤 정부에 보내는 서한문'을 채택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번 제주포럼을 통해 진정한 제주의 평화에 대한 의제들이 다뤄질 지는 의문이"이라며 "‘세계 평화의 섬’이라는 제주의 명칭에 걸맞게 평화 의제가 비중 있게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의 최대 현안이자 동북아의 군비경쟁을 촉발시켜 평화를 저해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해군기지 문제에 대해서는 오히려 외면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제주도정의 최고 책임자인 우근민 도지사는 어제(29일) 포럼 관련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제주포럼에 강정주민들은 오지 말라고 해라'라는 말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등 여전히 한심한 작태로 스스로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지난 28~29일 '2013 생명평화포럼'을 통해 명분도 절차도 이미 상실한 강정 제주해군기지는 평화를 파괴하는 것이며 있는 그대로의 평화인 자연을 파괴하는 지름길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권이 약속한 국민행복시대가 열리고 있는지 여전히 의문"이라며 "국민과의 소통은 커녕 대한민국 곳곳이 절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국민행복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강정해군기지를 백지화해야 한다"며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강정해군기지를 백지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잘못된 정책에 대해서 저항하고 평화를 위해 싸울 당연한 권리가 있다"며 "정권이 제대로 못한다면 주민의 힘으로, 연대의 힘으로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강정마을의 평화만을 위해서는 아니다. 제주의 평화, 한반도의 평화, 동북아의 평화를 위해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며 "강정에 평화의 바리케이트를 하나 둘 씩 만들어 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연대의 함성과 몸짓으로 거짓 평화를 걷어내고 강정을 생명평화의 마을로, 세계 평화운동의 새로운 진원지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