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 "해군, 군관사 건설 공고 해군기지 자인"
상태바
강정마을회 "해군, 군관사 건설 공고 해군기지 자인"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3.08.2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회는 국방부의 군관사 건설 공고와 관련 20일 "해군이 강정마을에 군관사를 추가로 건설한다는 발상 자체가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을 실질적인 해군기지임을 자인하는 것이며 지역의 정서를 또 한 번 깨뜨리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강정마을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어제(19일) 제주도내 모 신문 광고란에 국방부는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에 따른 군관사 건설사업에 대한 공고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강정마을회는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사업은 명칭만으로 본다면 ‘관광미항’이 돼 마치 제주도 관광사업에 기여하는 민간사업인 것처럼 포장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국방부예산이 96%가 투입된 순수한 해군기지"라고 꼬집었다.

강정마을회는 "해군은 군관사 건설을 강정주민이 원해서 불가피하게 강정마을에 추진하는 것처럼 선전해 왔다"며 "하지만 지난 어떤 회의록을 봐도 강정마을에서 군관사를 유치하겠다는 의결이나 논의조차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강정마을회는 "군관사에 관련된 강정마을회의 공식적인 논의는 2013년 4월 10일 임시총회가 유일한 논의였으며 이 회의 결과 군관사 건설을 거부 할 것을 투표로 통해 결의한 바 있다"고 피력했다.

강정마을회는 "국방부의 군관사 건설 공고는 제주해군기지 건설에 따른 갈등에 기름을 붓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이러한 불통사업에 대해 맹렬한 저항을 할 것이고 끝내 강정주민들을 적으로 돌린 해군에 대해 결사투쟁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강정마을회는 "해군기지를 둘러싼 갈등은 무엇 하나 현재 전혀 해결 된 것이 없다"며 "군관사 건설을 또 다시 강정마을 내에 추진함으로써 새로운 갈등을 조장하는 해군과 국방부는 결국 불통과 독단이 횡행하는 집단임을 여과 없이 보여주었고 국민위에 군림하려는 군대의 속성까지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강정마을회는 "민주주의와 자유의 정신, 정의로 무장한 국민들의 힘으로 반드시 역사의 심판대에 그들을 세워 단죄 할 때까지 강정주민들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단결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